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자업계, 미국 내 할인 마케팅 눈길

최종수정 2014.11.23 13:15 기사입력 2014.11.23 13: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국내 전자업계의 현지 할인 마케팅이 눈에 띄고 있다. 3분기 계절적 비수기로 가전부문 실적이 좋지 않은 가운데 블랙프라이데이 특수를 누리는 동시에 재고를 소진하기 위한 전략이기도 하다.

특히 전자업계는 베스트바이, 월마트 등 미국 대형 유통업체에 물량을 대량 공급하는 데 그치지 않고 홈페이지에서 직접 판매를 진행 중이다.

우선 삼성전자는 다음달 1일까지 미국법인 홈페이지에서 TV, 카메라, 태블릿, 모니터,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 등 총 164개 제품을 할인된 가격에 제공한다.

대표적인 제품은 TV다. UHD TV뿐만 아니라 커브드 TV, PDP TV 등 총 56대의 모델을 선보였다. 크기는 최소 24인치부터 최대 85인치까지 다양하며 40인치 모델이 9개로 가장 많고 55인치와 65인치 모델도 7개씩 있다.

권장 소비자 가격과 비교했을 때 할인율이 가장 높은 제품은 50인치 UHD TV다. 3500달러(390만원)에서 63% 할인된 1300달러(145만원)에 판매된다. 블랙프라이데이 쇼핑주간 직전 판매가격(1600달러·178만원)과 비교하면 19% 저렴하다.
카메라와 태블릿도 각각 30개, 21개 모델을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할인율은 TV보다 낮은 편이다. 카메라의 권장 소비자가격 대비 할인율은 최소 11%에서 최대 42%이고 태블릿의 할인율은 10~20% 수준이다.

블랙프라이데이 할인 제품 가운데 유일한 웨어러블 기기인 기어핏은 권장 소비자 가격보다 33% 저렴한 100달러(11만원)에 만날 수 있다. 다만 보증기간을 설정하려면 추가 비용을 내야 하는 제품도 있다. 그 금액은 제품마다 다르며 최소 30달러에서 최대 300달러다.

LG전자 역시 홈페이지에서 블랙프라이데이 쇼핑 주간에 맞춰 울트라HD TV,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스마트폰 등을 할인가에 판매할 예정이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제품을, 얼마나 저렴한 가격에, 언제 판매할 것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블랙프라이데이를 통해 20~50% 수준으로 할인폭을 선보일 예정으로 신제품 출시 전 재고 처리의 의미도 있는 만큼 최대한 많은 제품을 판매하는 데 집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