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류 논란 수능 생명과학Ⅱ·영어 최종정답 내일 발표

최종수정 2014.11.23 13:30 기사입력 2014.11.23 13:30

댓글쓰기

복수정답 인정되면, 생명과학Ⅱ는 의대 지원자들 변별력에 영향…영어는 영향 크지 않을 듯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 201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출제 오류 논란이 일고 있는 생명과학Ⅱ 8번과 영어 25번 문항의 최종 정답이 24일 발표된다. 복수정답이 인정될 경우, 기존 정답을 선택한 학생들이 압도적으로 많은 영어는 영향이 크지 않겠지만 생명과학Ⅱ는 의대 지원자들 사이에 변별력이 약화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은 이의심사위원회의 논의 결과를 토대로 24일 생명과학Ⅱ 8번과 영어 25번 문항의 최종 정답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복수정답 처리가 결정되면 당초 평가원이 제시한 정답을 기준으로 채점했을 때보다 전체 평균점수가 올라, 기존 정답자는 표준점수와 등급이 떨어지는 반면 복수정답 수험생들은 표준점수와 등급이 오르게 된다.

오답자가 많은 생명과학Ⅱ의 경우 복수정답이 인정된다면 주로 생명과학Ⅱ를 선택한 의대 지원 수험생들 간에 변별력이 떨어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3일 입시업체 이투스청솔에 따르면 배점이 2점인 생명과학Ⅱ 8번 문항이 복수정답으로 처리되면 생명과학Ⅱ의 전체 평균이 1.3점 오를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애초 정답이었던 ④번을 선택한 비율이 12%, 복수정답이라는 주장이 제기된 ②번을 고른 비율이 66%라는 가채점 결과를 토대로 예측했을 때다. 이 66%의 수험생 중 1만1000여명의 표준점수가 1점 오르고, 이 중 4000여명은 한 등급씩 올라갈 것으로 이투스청솔은 내다봤다.

반면에 기존의 정답을 맞혔거나 다른 오답을 선택한 수험생 대부분은 표준점수가 1~2점 떨어지고, 각 등급 커트라인에 '턱걸이'했던 3000여명가량은 등급도 하락할 수 있다. 이 경우 특히 가채점 결과를 바탕으로 수시모집에 지원한 기존 정답자 중 일부는 복수정답 처리로 등급이 내려가면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게 될 수도 있다. 가채점 결과를 토대로 수시모집에 지원했다가 복수정답 처리로 불이익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정시에서 복수정답 인정 여부는 자연계 상위권 수험생, 특히 의대 지원자들에게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온다. 의대를 지원하는 수험생들은 대개 '화학Ⅰ'과 '생명과학Ⅱ'를 선택과목으로 치르는데, 이번에 수학B형이 쉽게 출제돼 만점자 비율이 4%대로 예상되는 만큼 결국 과학탐구에서 희비가 엇갈리기 때문이다. 따라서 복수정답 처리로 생명과학Ⅱ의 표준점수가 낮아지면 변별력이 약해져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영어 25번의 경우 평가원이 제시한 정답 ④번을 선택한 학생들이 압도적으로 많아 복수정답 인정에 따른 영향은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투스청솔은 가채점 결과 ④번을 선택한 수험생이 79%로 압도적인 반면 복수정답 논란이 일고 있는 ⑤번을 고른 이들은 5%에 그치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