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드민턴 유연성·이용대, 홍콩오픈 8강행 불발

최종수정 2014.11.21 08:01 기사입력 2014.11.21 08:01

댓글쓰기

남자 배드민턴 대표팀 이용대(뒤쪽)와 유연성[사진=김현민 기자]

남자 배드민턴 대표팀 이용대(뒤쪽)와 유연성[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배드민턴 남자복식 세계랭킹 1위 이용대(삼성전기)-유연성(수원시청)가 국제대회 첫 16강 탈락의 쓴잔을 마셨다. 홍콩 카오룽 콜리세움에서 20일(현지시간) 열린 2014 홍콩오픈 슈퍼시리즈 경기에서 독일의 미하엘 푹스-요하네스 쇠틀러 콤비(세계랭킹 22위)에 1-2로 졌다. 지난주 중국오픈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우승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일찌감치 대회를 마감했다.

듀오가 기권을 제외하고 16강에서 탈락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출발부터 불안했다. 1세트를 18-21로 내줬다. 2세트를 21-12로 앞섰으나 3세트 초반 1-8까지 뒤져 다시 승기를 내줬다. 점수 차를 극복하지 못한 듀오는 결국 14-21로 졌다. 또 다른 우승후보 고성현(국군체육부대)-신백철(김천시청) 콤비도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일본의 가무라 다케시-소노다 게이고 듀오에 1-2(19-21 21-13 15-21)로 졌다.
여자복식의 장예나(김천시청)-이소희(대교)는 8강에 올랐다. 인도네시아의 피아 제바디아 베르나데트-리즈키 아멜리아 프라디프타를 상대로 2-1(21-16 21-23 21-17) 신승을 거뒀다. 기대를 모은 김하나(삼성전기)-유해원(화순군청), 정경은(KGC인삼공사)-신승찬(삼성전기)은 모두 16강에서 덜미를 잡혔다.

혼합복식에서는 이용대-이소희가 8강 대열에 합류했다. 세계랭킹 10위의 푹스-브리기트 미헬스(독일)를 2-0(22-20 23-21)으로 제압했다. 반면 유연성-엄혜원(MG새마을금고)은 세계랭킹 1위 장난-자오윈레이(중국)와 재대결에서 0-2(14-21 17-21)로 패했다. 콤비는 지난주 중국오픈 결승에서도 이들에게 져 우승을 놓친 바 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