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료 법률상담 '서울 마을변호사' 83개동서 본격활동

최종수정 2014.11.20 11:15 기사입력 2014.11.20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1개 동을 전담해 무료로 법률상담을 해주는 '서울시 마을변호사' 166명이 다음 달 1일부터 본격 활동을 시작한다.

서울시는 공익활동에 관심 있는 변호사와 마을을 1:1로 연결해주는 '서울시 마을변호사' 제도를 19개 자치구 83개 동에서 시범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시 마을변호사'는 동 주민센터에 사전 신청을 하면 별도의 비용을 들이거나 변호사 사무실에 직접 찾아가지 않고 정해진 날짜에 편리하게 법률상담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시는 개업변호사가 일부 자치구에 편중돼 있어서 변호사가 없는 동이 51.8%(219개 동)에 이르고 있는 만큼, 법률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시민들이 궁금해하는 크고 작은 생활 속 법률을 부담 없이 해소해주기 위해 뜻있는 변호사들과 함께 마을변호사 제도를 시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무료 법률상담을 받고 싶은 시민은 우선 해당 동 주민센터와 '120다산콜'을 통해 우리 동네에 마을변호사가 배정됐는지를 확인한 뒤, 마을 변호사가 배정됐다면 동 주민센터를 방문해서 신청하면 된다. 상담은 주민센터의 회의실 등 유휴공간을 활용해 이뤄진다.
시는 주민과 마을변호사를 대상으로 만족도, 개선방안 등 의견을 수렴해 향후 추가 신청을 받아 대상 마을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