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흥군, 전국 최초 2기작 벼 노지재배 성공

최종수정 2014.11.19 12:55 기사입력 2014.11.19 12:55

댓글쓰기

고흥군(군수 박병종)은 19일 동강면 죽암농장 내 2기작 노지재배 시범단지에서 전국 최초로 2기작 벼베기 행사를 가졌다. 박병종 고흥 군수(가운데)가 벼 생육상태를 살펴보고있다.

고흥군(군수 박병종)은 19일 동강면 죽암농장 내 2기작 노지재배 시범단지에서 전국 최초로 2기작 벼베기 행사를 가졌다. 박병종 고흥 군수(가운데)가 벼 생육상태를 살펴보고있다.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고흥군(군수 박병종)은 19일 동강면 죽암농장 내 2기작 노지재배 시범단지에서 전국 최초로 2기작 벼베기 행사를 가졌다.

이날 벼베기 행사는 박병종 군수를 비롯한 죽암농장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극생종 조평벼 13,200㎡에 대해서 수확을 했다.

군은 지구 온난화로 재배 가능성을 분석하고 대체작목을 선정 보급하기 위해 지난 7월 극조생 품종인 ‘기라라 397호’를 1기작 수확했고, 같은 포장 13,200㎡에 조평벼를 7월 28일 모내기를 해 115일 만인 19일 수확을 했다.

1기작 ‘기라라 397호’ 조곡량은 10a당 530kg, 2기작 ‘조평벼’는 500kg 조사됐다. 2기작은 출수(9월 20일) 후 급격한 일교차로 미등숙립이 발생하여 1기작 수확량 대비 5.7% 감소했으나, 내년부터 육묘일 및 모내기를 열흘 정도 앞당겨 실시한다면 수확량에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분석됐다.
죽암농장 관계자는 “내년에는 벼 2기작 재배 면적을 7ha로 늘릴 계획이다”며 “앞으로 벼 2기작 농법이 안정적으로 정착되면 농지이용률을 높이고 생산량이 늘어 벼농사에 큰 전환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죽암농장(대표 김종욱)은 최근 대한민국농업박람회에서 개최한 고소득 쌀 생산 분야 ‘전라남도 농업인 대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또한 지난 4일 동강, 과역, 남양, 대서 등 4개면 어려운 이웃 230명과 마을경로당 등에 4천700만원 상당의 쌀(20kg/950포)을 전달해 지역 사랑나눔 실천의 귀감이 되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