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삼구 회장, 올 두번째 베트남 주석 만나 민간외교 앞장

최종수정 2014.11.19 08:19 기사입력 2014.11.19 08:19

댓글쓰기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쯔엉떤상 베트남 국가주석과 만나 사진 촬영 중이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쯔엉떤상 베트남 국가주석과 만나 사진 촬영 중이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올 들어 두번째로 베트남 주석을 만나 양국간 민간외교 증진에 나섰다.

박 회장은 지난 17일 오후 베트남 국가주석궁에서 쯔엉떤상 베트남 국가주석과 만나 양국 경제현안과 교류강화 방안에 대해 환담을 가졌다.

박 회장은 "금호아시아나는 양국 수교 이래 현재까지 21년간 베트남에 꾸준히 투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 다양한 분야로 확장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베트남 내 문화예술 분야에 있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쯔엉떤상 국가주석은 금호아시아나의 베트남 내 투자와 사회공헌 활동에 대해 높이 평가하며 박 회장에 화답했다.

박 회장은 지난 3월 베트남 최고 훈장인 '우호훈장'을 수훈하면서 쯔엉떤상 국가주석을 만난 바 있다. 이를 포함 두 사람의 만남은 총 9회 진행됐다.
또한 박 회장은 18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시에 위치한 경남 랜드마크타워에서 열린 '제8회 금호아시아나 장학증서 수여식'과 '제3회 금호아시아나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도 참석했다.

제8회 금호아시아나 장학증서 수여식에는 총 118명의 베트남 대학생들이 금호아시아나 장학생으로 선발돼 대학재학 중 학비 전액을 지원받았다.

금호아시아나는 지난 2007년 베트남 내 사회공헌 일환으로 금호타이어, 금호건설, 아시아나항공 등 그룹 계열사들이 총 200만 달러를 출연해 '금호아시아나 베트남 장학문화재단'을 설립해 매년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이 재단은 베트남 내 장학재단 중 최대 규모로 장학생으로 선발된 학생들에게 대학 전 과정 동안 학비를 지원한다. 올해 118명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1100명의 베트남 학생들이 장학금 수혜를 받았다.

금호아시아나배 베트남 한국어말하기 대회는 베트남 청소년들의 한국어 실력을 겨루는 자리로 올해로 3회를 맞았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베트남에 진출한 외국계 기업 최초로 문화재단을 설립해 베트남 내 사회공헌에 앞장서고 있다"며 "장학사업은 물론 한국어 말하기 대회 같은 청소년 문화 교류 사업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