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차 "친환경車 22종 확대…6년 후 세계 2위 목표"

최종수정 2014.11.12 12:45 기사입력 2014.11.12 12: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현대기아자동차는 현재 7개 차종인 친환경차를 2020년까지 22개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회사가 발표한 친환경차 중장기전략을 보면 올해 말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내놓은 이후 하이브리드 전용모델, 소형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다양한 하이브리드 모델 12종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하이브리드 전용모델을 내놓는 곳은 일본 업체인 도요타와 혼다뿐이다.
내년에는 현대차 쏘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내놓는다. 연료를 쓰는 엔진과 전기로 돌아가는 모터로 구동하는 점은 하이브리드와 같지만 충전할 수 있다는 게 다르다. 쏘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출시되면 국산차 최초다. 현대 기아차 는 준중형모델로 확대해 총 6개 차종을 내놓기로 했다. 하이브리드 전용모델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로도 출시된다.

전기차도 새 모델을 내놓는다. 한번 충전으로 주행가능한 거리를 늘리고 차세대 배터리연구도 활발히 진행키로 했다. 투싼 FCEV 한종에 불과한 수소연료전지차는 추가로 한 차종을 더 개발해 내놓을 계획이다.

회사 내부적으로는 2020년께 글로벌 2위권으로 진입하나는 목표를 세웠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전 세계 친환경차 시장규모가 220만대에서 2020년이면 640만대 규모로 늘어날 전망"이라며 "최고 수준의 연비와 핵심부품 원천기술 확보, 성능ㆍ가격 경쟁력을 토대로 독자적인 친환경차 시스템을 확립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