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비맥주, 더 깊고 풍부한 '더 프리미어 OB' 출시

최종수정 2014.11.11 11:00 기사입력 2014.11.11 11:00

댓글쓰기

더 프리미어 OB

더 프리미어 OB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국내 맥주 시장을 선도해 온 오비맥주가 독일 전통의 장기숙성 방식으로 빚어낸 숙성맥주로 진한 맥주 시장에 새로운 도전장을 내밀었다.

오비맥주는 11일 100% 독일 노블홉과 독일 황실 양조장 효모를 사용해 더 풍부하고 진한 맛을 낸 정통 독일식 올몰트(All Malt) 맥주 '더 프리미어 OB'를 공개했다.

오비맥주가 'OB' 시리즈의 신제품을 내는 것은 1953년 OB 브랜드 첫 출시 이후 OB라거(1997년), OB(2003년), OB블루(2006년), OB골든라거(2011년) 등을 거쳐 이번이 열한 번째다.

더 프리미어 OB는 80년 맥주명가의 독자적인 양조기술력과 최고의 맥주 맛을 향한 끈질긴 집념으로 탄생한 프리미엄 올몰트 맥주다. OB골든라거에 비해 숙성기간을 대폭 늘린 '장기숙성공법(LTAT)'을 적용해 올몰트 맥주 본연의 진한 맛과 풍부한 향을 배가했다.

장기숙성공법은 맥주 제조 과정 중 발효한 맥주를 일반 맥주보다 오랫동안 저온으로 숙성하는 제조방법으로 맥주 본고장인 독일의 전통적인 맥주 제조 방식으로부터 기원했다. 오비맥주의 브루마스터들은 잘 익은 맥주 맛을 구현하기 위해 최적의 숙성시간을 연구한 끝에 종전 OB브랜드인 OB골든라거에 비해 전발효 단계 이후의 숙성과정을 상당기간 늘린 LTAT를 찾아냈다.
특히 맥주의 맛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인 홉은 독일 맥주순수령을 만든 독일 바이에른 황실의 할레타우 지방에서 재배된 고급 노블홉을 100% 사용해 쌉싸래한 맛과 향의 깊이를 더했다. 일반적으로 홉은 쓴맛을 내는 비터홉과 향을 내는 아로마홉으로 나뉘는데 독일산 노블홉인 펠레홉은 쌉싸래한 맛과 아로마 향을 동시에 낼 수 있는 대표적인 프리미엄 홉이다. 맥주 발효에 사용되는 효모의 경우 1000년의 역사를 지닌 독일 황실 양조장 효모를 사용해 발효에도 정통성을 고집했다.

장인수 오비맥주 사장은 "더 프리미어 OB는 오비맥주의 80년 양조기술력을 집약해 만든 정통 독일식 필스너 맥주로 맛이나 패키지 디자인 측면에서 글로벌 시장에 내놓아도 손색없는 프리미엄 제품"이라며 "소비자들의 수준 높은 입맛과 트렌드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OB브랜드의 끊임없는 혁신에 계속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 프리미어 OB는 프리미엄 맥주의 대중화를 위해 기존 OB골든라거와 동일한 착한 가격으로 출시되며 알코올 도수는 5.2도다. 오는 14일부터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