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중 CEO, 베이징 APEC서 양국 경제협력 확대 논의

최종수정 2014.11.08 17:00 기사입력 2014.11.08 17: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한국과 중국의 재계 최고경영자(CEO)들이 양국의 경제협력 확대와 투자 활성화에 대해서 논의했다. 특히 한국 경제인들은 중국의 한국 투자 확대를 요청했으며, 중국 경제계도 FTA가 한국에 대한 투자를 늘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8일 중국 베이징에서 중국 경제인과 '한중 CEO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하고, 한중 FTA로 인한 양국의 경제협력 확대 및 투자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기존 제조업 중심의 협력 범위를 서비스부문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집중됐다.
이번 회의의 한국측 의장인 박삼구 금회아시아나그룹 회장은 "한중 FTA가 체결되면 진출 가능한 분야가 늘어나는 만큼 금융, 통신, 문화 등 기존에 협력이 부진했던 서비스부문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 경제계는 중국의 한국 투자가 한국의 중국 투자의 10% 수준인 점을 지적하며, 한국내 중국 투자를 확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중국의 對한국 투자가 한국의 對中투자의 10% 수준이고, 중국 전체 해외투자 중 한국 비중이 1% 수준"이라고 지적하며 "한국의 작은 내수시장만 고려하지 말고 미국, 중국, EU 등 세계 3대 경제권을 FTA 영토로 가진 세계교역의 허브국 한국을 활용한다면 중국의 對韓 투자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중국 경제인들도 한국이 추진중인 새만금 지구의 한중 경협단지 등에 관심을 보이며, 한중FTA가 한국투자 확대에 지렛대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회의에는 박삼구 금호아시아그룹 회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 한덕수 무역협회회장, 강호문 삼성전자 부회장, 현대자동차 최성기 사장, 대신금융그룹 이어룡 회장, 성주그룹 김성주 회장 등 한국 경제인 20인이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자산기준 세계최대은행인 중국공상은행 장젠칭 동사장(회장), 허베이철강 위용 동사장(회장), 베이징자동차 리펑 총재 등 주요 기업인 10여명이 참석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