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월11일 ‘빼빼로 데이’ 꼭 챙겨야 할까?

최종수정 2014.11.07 09:04 기사입력 2014.11.07 09: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연말이면 빼빼로 데이에 크리스마스까지 다가오면서 연인에게 선물을 해야할지 고민에 빠지기 마련이다. 그러나 빼빼로 데이는 남녀 모두 꼭 챙기지 않아도 되는 기념일로 생각하고 있어 주머니 빠듯한 연말, 연인 간 기념일 선물에 대한 조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7일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10월28일부터 지난 6일까지 전국 20~30대 미혼남녀 520명(남 255명, 여 26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빼빼로 데이’는 연인들이 챙길 필요 없는 기념일 2위로 꼽혔다.

1위는 ‘추석, 설날 등 명절(55.6%)’이었다. 반면 꼭 챙겨야 하는 기념일로는 ‘연인의 생일(92.9%)’이라는 답변이 압도적이었다.

그러나 ‘만약 당신이 커플이라면 ‘빼빼로 데이’를 챙기겠는가’란 질문에 미혼남녀 64.2%가 ‘그렇다’고 답했다. ‘챙기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35.8%였다.

여성은 ‘빼빼로 데이’ 선물로 ‘연인과의 근사한 저녁 식사(34.7%)’를 원했다. ‘선물은 받지 않아도 괜찮다(17.7%)’, ‘의류, 패션잡화(14.7%)’라는 응답은 그 뒤를 이었다. 남성은 ‘선물은 받지 않아도 괜찮다(36.5%)’, ‘근사한 저녁 식사(25.9%)’, ‘커플링 등 커플 아이템(12.2%)’ 순으로 답했다.
‘연인간 주고 받는 막대과자 등 선물의 적정 가격’을 묻자, 61.9%의 응답자가 ‘5000원 이상~3만원 미만’이라고 답했다.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빼빼로 데이’ 선물 적정 가격은 평균 ‘약 1만8160원’이었다.

그렇다면 미혼남녀는 ‘빼빼로 데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남녀 과반(57.1%)은 ‘빼빼로 데이’가 ‘상업적인 기념일’이라고 답했다. 그 외에 ‘연인간 애정을 표현하는 날(21.3%)’, ‘숨겨왔던 마음을 고백하는 날(10.4%)’, ‘과자 사먹는 날(6.3%)’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빼빼로 데이’에 가장 부담스러운 인간관계로 남성은 ‘직장 동료(30.6%)’를 택했다. 이어 ‘연인 아닌 이성 친구(24.7%)’, ‘부담스럽지 않다(22%)’, ‘연인(21.2%)’ 차례였다. 여성은 ‘연인 아닌 이성 친구(37.4%)’를 가장 부담스러워 했다. 이어 ‘직장 동료(23%)’, ‘부담스럽지 않다(17%)’, ‘동성 친구(15.1%)’ 순으로 답했다.

김승호 듀오 홍보 팀장은 “선물이나 이벤트보다는 오붓한 데이트와 따뜻한 말 한마디, 진심 어린 편지가 더 큰 감동을 준다”고 강조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