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캐머런 英 총리 "아시아계 총리 나와야"

최종수정 2014.11.07 05:34 기사입력 2014.11.07 05: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조만간 영국에서 아시아계 총리가 배출돼야 한다는 희망을 피력했다.

캐머런 총리는 5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열린 연례 아시아계 지도자 시상식에 참석해 "영국의 각 분야 최고위직에 소수인종 출신 인사들을 찾아보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텔레그래프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그는 "각종 작위를 부여받은 아시아계 인사들이 많이 나와야 한다"면서 "언젠가는 아시아계 이름을 가진 총리도 언젠가 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런던증시 주요기업 이사진과 의회, 프로축구 감독, 법원 판사직 등을 소수계 인종의 고위직 진출이 시급한 분야로 꼽았다.

또 소수인종의 고위직 진출은 할당된 숫자를 채우기 위한 소극적인 차원이 아니라 국가 발전을 이끄는 동력으로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캐머런 총리의 '아시아계 총리 대망론'은 이날 올해의 아시아계 지도자로 선정된 사지드 자비드 문화장관을 염두에 둔 발언이 아니냐는 추측을 불러왔다.

캐머런 총리는 이날 연설에서도 지난 4월 각료로 발탁한 자비드 장관을 영국의 아시아계 커뮤니티를 대표하는 탁월한 인물이라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파키스탄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난 자비드 장관은 연간 2000만파운드를 버는 은행가로 활약하다 2010년 정계에 입문했으며 문화 장관 발탁 이후 캐머런 총리의 뒤를 이을 보수당의 차기총리 후보로 급부상하고 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