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日아베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에 "국제질서 부정행위" 규탄

최종수정 2014.10.17 17:09 기사입력 2014.10.17 17: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정부는 17일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과 관련,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아베 총리가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를 무시한 채, 과거 일본의 침략전쟁과 한반도 식민지 침탈을 미화하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금년 들어 춘계예대제 및 8·15에 이어 또 다시 공물을 봉납하고, 일부 국회의원들이 참배를 강행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대변인은 "A급 전범을 신으로 모시고 있는 신사에 일본의 정치 지도자들이 경의와 감사를 표하는 것은 일본이 전후 국제사회에 복귀한 전제 및 국제질서를 부정하는 행위"라며 "일본은 지난 역사에 대한 진지한 성찰과 반성을 바탕으로 밝은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아베 총리는 야스쿠니 신사에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라는 명의로 된 화분 형태의 공물을 사비로 봉납했다.

아베 총리 뿐 아니라 일본의 초당파 의원연맹 '다 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여야 국회의원 110여 명도 이날 야스쿠니 신사를 찾아 집단 참배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