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칼텍스·우리카드, 1라운드 전패 위기 딛고 시즌 첫 승(종합)

최종수정 2018.09.12 09:15 기사입력 2014.11.05 21:40

댓글쓰기

[사진=GS칼텍스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여자 프로배구 '디펜딩챔피언' GS칼텍스가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남자부 우리카드도 5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GS칼텍스는 5일 평택 이충문화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4-2015 V리그 여자부 홈경기에서 도로공사에 세트스코어 3-1(25-22 16-25 25-20 25-22)로 이겼다. 개막 이후 4연패로 부진하다 다섯 경기만에 첫 승을 따내며 1라운드 전패 위기를 넘겼다. 외국인 공격수 쎄라 파반(쎄라)이 30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쎄라가 9점을 올리며 1세트를 가져간 GS칼텍스는 2세트에서 범실 일곱 개를 기록하며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3세트 들어 다시 조직력이 살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4세트에서는 도로공사의 강한 서브에 초반 고전했지만 중반부를 넘어가면서 수비가 살아나 역전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우리카드는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홈경기에서 3연승을 달리던 OK저축은행에 세트스코어 3-2(22-25 26-24 25-16 17-25 15-12)로 역전승했다. 5연패 뒤 1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첫 승을 장식하며 분위기 반전에도 성공했다. 까메호가 26점으로 팀 내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고, 국내 공격수 최홍석도 18점으로 제 몫을 했다.

OK저축은행은 특급 외국인 공격수 시몬이 시즌 두 번째 트리플크라운(후위공격 9개, 서브에이스 4개, 블로킹 3개)을 기록하며 양 팀 가장 많은 40점을 올렸다. 그러나 공격 루트를 분석한 상대의 가로막기에 고전했고, 승부처에서 나온 범실로 연승행진을 마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