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미빛 연인들' 이장우, 이미숙 품 떠났다…"엄마 아들 아니다"

최종수정 2014.11.02 21:50 기사입력 2014.11.02 21:50

댓글쓰기

MBC '장미빛 연인들' / 해당 방송 캡쳐

MBC '장미빛 연인들' / 해당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배우 이장우가 친모가 아닌 이미숙 품을 떠났다.

2일 오후 방송한 MBC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극본 김사경, 연출 윤재문)에서는 박차돌(이장우 분)이 정시내(이미숙 분)의 집을 떠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박차돌은 정시내에게 "이제 집 나가겠다. 백장미(한선화 분)와 함께 나가겠다"며 "지금까지 키워주신 것만 해도 감사하다"고 통보했다. 이후 그는 백장미와 함께 나가기 위해 짐을 싸기 시작했다.

정시내는 그런 박차돌을 말렸지만 그는 "이게 최선의 방법이다"라며 "나 때문에 더 이상 엄마 골치 아프게 할 수 없다"고 냉정하게 말을 건넸다. 이어 박차돌은 정시내를 향해 "나, 엄마 아들 아니지 않나"라고 외치며 출생의 비밀을 알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

정시내는 그런 박차돌의 말에 아무 말도 하지 못하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후 박차돌과 백장미는 집으로 나와 두 사람의 보금자리를 찾았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