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허윤경 "연장서 김효주 격침"

최종수정 2014.11.02 18:44 기사입력 2014.11.02 18:44

댓글쓰기

서경레이디스 최종일 강풍 속에서 2언더파, 연장혈투 끝에 시즌 2승

허윤경이 서경레이디스클래식 우승을 확정지은 뒤 주먹을 불끈 쥐며 환호하고 있다. 사진=KLPGA제공

허윤경이 서경레이디스클래식 우승을 확정지은 뒤 주먹을 불끈 쥐며 환호하고 있다. 사진=KLPGA제공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허윤경(24)이 연장혈투 끝에 김효주(19)라는 대어를 격침시켰다.

2일 경기도 용인 레이크힐스골프장(파72ㆍ6433야드)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서경레이디스클래식(총상금 5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2언더파를 쳐 김효주와 동타(7언더파 209타)를 이룬 뒤 연장 첫 번째 홀에서 기어코 '우승 파'를 잡아냈다. 6월 E1채리티오픈에 이어 시즌 2승째이자 통산 3승째, 우승상금이 1억원이다.
강풍 속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2개를 솎아낸 안정감 있는 플레이가 동력이 됐다. 18번홀(파4)에서 속개된 연장전에서는 김효주의 두 번째 샷이 그린 앞 벙커에 빠지면서 보기를 적어낸 사이 1.5m짜리 파 퍼트를 차분하게 성공시켜 승부를 마무리했다. "산바람이 굉장히 심해 보기가 없는 것만으로도 만족스러웠다"는 허윤경은 "연장전을 많이 치러본 경험이 도움이 됐다"며 "상대가 특히 김효주라 '단순하게 생각하자'고 마음먹었다"고 했다.

김효주는 2위에 그쳤지만 상금퀸에 이어 남은 2개 대회와 상관없이 대상 포인트 1위를 확정지었다. 백규정(19)이 3위(6언더파 210타), 고진영(19)과 박신영(20), 김지현(23) 등이 공동 4위(5언더파 211타)를 차지했다. 13번홀(파3)까지 1타 차 선두를 달리던 박신영은 14번홀(파5) 그린에서 마크를 하다 공이 움직여 1벌타를 받아 생애 첫 승의 기회를 날렸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