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폰6 대란' 소식에 미래부 "불법영업, 이번 기회에 뿌리 뽑을 것"

최종수정 2014.11.02 15:05 기사입력 2014.11.02 15:05

댓글쓰기


'아이폰6 대란' 소식에 미래부 "불법영업, 이번 기회에 뿌리 뽑을 것"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이 시행된 지 한달만에 아이폰6 대란이 발생해 또 한번 기로에 섰다.
1일 저녁부터 일부 휴대폰 관련 사이트와 휴대폰 판매점에서는 최근 출시된 아이폰6 16기가바이트(GB) 모델이 1~20만원대에 형성된 것. 단통법 시행 이후 방송통신위원회가 정한 보조금 상한선인 30만원 이상의 보조금이 투입됐다.

이번 대란에 대해 2일 미래창조과학부 관계자는 "이동통신사 대리점 및 판매점들의 불법 영업에 대해 분명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방송통신위원회와 논의해야겠지만 이번 기회에 싹을 자를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위법 사항에 대해서는 강력한 처벌을 할 것이라고 수 차례 강조한만큼 이번 아이폰6 대란에 대한 조사 착수도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특히 단통법 이후 한 달만에 첫 스마트폰 대란이 발생한 만큼, 강도높은 조사와 처벌이 이뤄질수도 있다.
아이폰6 대란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아이폰6 대란, 한 달만에라니" "아이폰6 대란, 그저께 샀는데 환불할 것" "아이폰6 대란, 어이가 없다" "아이폰6 대란, 혼란스러워" "아이폰6 대란, 무얼 믿고 따라야 하나" "아이폰6 대란, 당분간 핸드폰 사는건 보류해야 겠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