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륙별 올 車판매 전망, 中·美 '제동'·서유럽 '질주'

최종수정 2014.10.26 16:14 기사입력 2014.10.26 16:14

댓글쓰기

무디스 "中 '경제 성장 둔화', 美 '젊은층 7~8% 실업률' 여파…서유럽 2010년 이후 첫 상승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올해 글로벌 자동차 판매 성장세가 전년 대비 줄어들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과 미국의 판매 증가율이 지난해 대비 절반 수준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된 가운데, 서유럽은 2010년 이후 첫 판매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됐다.

26일 글로벌 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올해 중대형 상용차를 제외한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이 전년 대비 3.0% 늘어난 868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했다. 이는 지난해 판매 성장률 3.8% 대비 0.8%p 밑도는 성장률이다.

무디스는 "지난해 대비 올해 글로벌 자동차 판매 증가율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 이유는 중국, 미국의 판매 증가율이 모두 작년보다 둔화될 것이라는 예상에 근거한다"고 했다.

무디스는 중국의 올해 자동차 판매 증가율이 전년 16% 대비 절반 수준인 8%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판매 증가율을 감안한 자동차 판매대수는 1936만대다.

미국의 경우 전년 성장률 대비 3.5%p 줄어든 4%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예상 판매대수는 1620만대다.
무디스는 "중국의 판매 증가율 감소는 경제 성장세 둔화 영향에 주로 기인한다"며 "미국(의 판매감소율)은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7~8%대의 높은 실업률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빅2 시장과 달리 유럽연합(EU) 17개 회원국이 속한 서유럽의 올해 자동차 판매량은 2010년 이후 4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됐다. 예상 판매 증가율과 판매대수는 각각 5%, 1212만대다 .

무디스는 "유로존을 중심으로 한 서유럽 주요국의 경기 회복 속, 소비자들의 구매 심리가 회복되고 있다"며 "앞서 서유럽의 승용차 판매량은 2010~2013년 매년 1.3~8.1% 범위에서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