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음주 동북아평화협력 포럼에 북한 참가할까?

최종수정 2014.10.23 15:11 기사입력 2014.10.23 15:11

댓글쓰기

외교부 23일 초청장 발송 사실 확인...참가시 6자회담 당사국 모두 참석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정부가 북한에 다음 주 서울에서 열리는 '동북아평화협력 포럼' 참가를 요청하는 초청장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만약 북한이 이번 포럼에 참가한다면 6자회담 참가국 고위급 인사가 한자리에 모이는 만큼 포럼 의제 외에 북한 핵문제 해결 방안 등이 논의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초청 여부에 대해 "
우리는 그간 여러 번 동북아평화협력 구상은 북한이 언제나 참여 가능하다고 발표했고 이번 포럼에 초청할 예정이라고 언급한 적도 있다"면서 "여타 국가와 함께 북한에 대해서도 초청장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정부의 다른 당국자도 이날 "윤병세 외교 장관 명의의 초청장을 발송했다"고 확인했다.

정부는 최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몽골 등 다른 나라에 공식 초청장을 보내면서 북한에도 초청장을 보냈지만 북한으로부터 반응은 오지 않았다.

동북아평화협력 포럼은 외교부 후원으로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이 28일부터 사흘간 서울과 곤지암에서 열린다.

노 대변인은 "이번 행사는 정부가 추진 중인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의 하나로 1.5 트랙(민관)으로 여는 국제포럼"이라면서 " 이해관계국 정부 인사들과 전문가들이 모여 역내 다자협력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넓히고, 원자력 안전, 에너지 안보, 사이버 스페이스, 환경, 재난 등에 대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은 동북아국가들이 환경과 재난구조, 원자력안전, 테러대응 등 연성 이슈부터 신뢰를 쌓고 점차 다른 분야까지 범위를 넓혀가자는 다자간 대화프로세스 구상이다.

28일 오전 개회식에 이어 윤병세 외교부장관, 라크다르 브라히미(Lakhdar Brahimi) 전 시리아 담당 유엔-아랍연맹 공동특별대표, 알렉산더 버시바우(Alexander Vershbow) 나토 사무차장 등이 기조연설을 한다.

이어 오후에는 외교부에서 이해관계국 정부 고위급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에 관한 최초의 정부간 다자회의가 개최된다.

이후 29∼30일에는 경기도 한 리조트에서 전문가들간 비공개회의가 열린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