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말 곳곳 불…펜션·단독주택에 모텔까지

최종수정 2014.10.19 15:12 기사입력 2014.10.19 12: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18일 오후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모텔에서 불이나 투숙객 1명이 사망하고 32명이 부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모텔 1층 주차장에서 시작돼 1층 통로로 연결돼 있던 바로 옆 모텔까지 옮아붙었다. 이날 오후 9시30분께 불이 나 40여분 만인 오후 10시10분께 진화됐다.
이 불로 투숙객 송모(43·여)씨가 숨졌다. 이모(21)씨와 중국인 관광객 8명 등 32명이 연기를 들이마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구조작업을 벌이던 구조대원 1명은 떨어진 대리석에 머리를 맞아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서울 강서소방서에 따르면 모텔 1층 주차장 쪽에서 시작된 불은 통로가 연결된 옆 모텔로 순식간에 번졌다. 당시 두 모텔에는 중국인 관광객 42명을 포함해 90명이 투숙하고 있었다.

이 불로 모텔 객실 내부와 집기류, 주차돼 있던 차량 3대를 태웠다. 소방서 추산 2억60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같은날 오후 11시19분께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차항리 인근의 한 펜션에서 불이 나 3시간 만에 진화됐다. 이 불은 400여㎡ 규모의 펜션 2동을 모두 태워 3억400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를 냈다.

불이 나자 펜션 투숙객 5∼6명은 밖으로 신속해 대피했다.

펜션 관리인은 소방당국에 "숯불을 피웠던 바비큐 실의 뒷정리를 마친 뒤 숙소로 갔는데, 불이 났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사당동의 한 단독주택 2층에서도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노모(38)씨가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2층 내부를 태운 이번 화재로 소방서 추산 1200만 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20여분 만에 꺼졌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