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에볼라 진화에 동참 "해외에 보건인력 파견"

최종수정 2014.10.17 11:25 기사입력 2014.10.17 11:25

댓글쓰기

박근혜 대통령, 에볼라 바이러스 맞서 보건인력 파견 결정 [사진=청와대 제공]

박근혜 대통령, 에볼라 바이러스 맞서 보건인력 파견 결정 [사진=청와대 제공]


한국, 에볼라 진화에 동참 "해외에 보건인력 파견"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에볼라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우리 정부가 아프리카에 보건인력을 파견하기로 결정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각) "한국은 여러 나라로 확산되고 있는 에볼라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 데 이어 보건인력을 파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아셈(ASEM)정상회의 제2세션 선도발언에서 "내년에는 '글로벌보건안보구상'(GHSA) 각료회의도 주최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외교부, 국방부, 보건복지부 등이 참석하는 관계 부처 대책반 협의를 통해 파견될 보건인력의 구성 및 규모, 파견기간, 안전대책 등 세부사항을 확정할 예정이다. 특히 에볼라 사태의 시급성을 고려해 가능한 조속한 시일 내에 보건인력을 파견할 계획이다.
정부는 에볼라 위기 초기부터 WHO, UNICEF를 통해 60만달러를 지원한 데 이어 지난 유엔총회에서 500만달러 추가 지원 의사를 표명하는 등 국제사회의 대응 노력에 적극 참여해 오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보건인력 파견 결정은 최근 에볼라 사태가 서아프리카를 넘어 국제사회 전반의 안정을 위협하는 심각한 인도적 위기 상황으로 발전함에 따라 유엔 등 국제사회의 요청을 고려해 추가적인 지원 필요성을 검토한다는 우리 정부의 기본입장에 의거해 이루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내에서는 오는 20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를 앞두고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이번 회의에는 에볼라 발생 위험국으로 거론된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나이지리아, 세네갈, 콩고 등 서아프리카 6개국에서도 176명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지면서 부산 시민의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에볼라 바이러스의 치사율은 90% 수준이며 혈액이나 체액 등 직접 접촉뿐만 아니라 옷이나 침구류 등 외부적인 오염을 통해서도 감염된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의 아프리카 의료진 파견 결정이 국민들의 불안감을 더욱 가중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에볼라 진화에 동참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부산 에볼라바이러스, 아니 이게 무슨" "부산 에볼라, 이거부터 해결하길" "부산 에볼라바이러스, 국내보다 해외가 먼저? 그러다 감염되면 어쩌려고" "부산 에볼라바이러스, 국내상황부터 마무리해야지 어이가 없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