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대장균 시리얼' 동서식품 본사·연구소 압수수색

최종수정 2014.10.16 11:24 기사입력 2014.10.16 11: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검찰이 대장균 검출 시리얼을 정상제품과 섞어 판매한 혐의를 받는 동서식품의 본사와 연구소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서부지검 부정식품사범 합동수사단(단장 이성희 부장검사)은 16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마포구 동서식품 본사와 인천 부평구에 있는 연구소에 검찰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두 곳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자가품질검사'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과 소환조사를 벌인 뒤 혐의가 확인되는 대로 관련자들을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기소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문제가 제기된 일부 시리얼 제품에 대한 자료를 추가로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4일 동서식품의 시리얼 3개 품목에 대한 유통·판매를 금지했고, 같은 날 검찰은 이들 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충북 진천 소재 생산공장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에 따르면 동서식품은 자가품질 검사를 통해 대장균군을 확인하고도 이를 폐기하지 않고, 다른 제품과 섞어 완제품을 만든 혐의를 받고 있다. 자가품질 검사는 식품 제조시 자체적으로 정상 제품 여부를 검사하는 제도로, 2008년 하반기부터 세균에 관한 품질검사 의무 규정이 추가됐다.

업체는 자가품질 검사에서 부적합 사항이 나오면 제품 전량을 즉각 회수 또는 폐기 조치하고 식약처에 보고해야 한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