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5G통신 시대 눈앞…4G LTE와는 뭐가 다를까

최종수정 2014.10.16 16:22 기사입력 2014.10.16 08:54

댓글쓰기

삼성전자 연구원들이 초고속 5G 이동통신을 시연하고 있다.

삼성전자 연구원들이 초고속 5G 이동통신을 시연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삼성전자, 100㎞ 차 안에서 5G 시연 성공 "초고속 모바일 인터넷 시대 선도하나"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전자가 15일 100㎞ 이상으로 달리는 차 안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을 시연하는 데 성공, '초고속 모바일인터넷 시대'의 개막을 예고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시속 100㎞ 이상의 고속주행 환경에서 1.2Gbps(1초에 약 150MB 전송)의 끊김 없는 데이터 전송속도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실험실이 아닌 고속의 실제 이동통신 사용환경에서 기가(Gbps)급 5G 이동통신 기술을 시연한 것은 세계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동시에 삼성전자는 정지상태에서 세계 최고속인 7.5Gbps(1초에 940MB 전송)까지
5G 기술의 전송속도를 끌어올렸다. 이는 현재의 4세대(4G) LTE 상용망보다 약 30배 빠른 속도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5월 세계 최초로 1Gbps 속도의 5G 이동통신 기술을 시연하는데 성공했다. 이후 1년여 만에 고속주행 환경에서도 1Gbps 이상을 시연하고 정지상태에서는 전송 속도를 7배 이상 끌어올리며 차세대 이동통신 선도기업으로 입지를 다졌다.
5G는 아직 업계의 공식적인 정의나 표준이 제정되지 않았지만 현재 4G LTE보다 수십~수백배 빠른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이 될 전망이다. 5G 시대가 열리면 대용량 영화파일을 단숨에 전송하고 언제든 UHD 영상을 스트리밍으로 즐기는 등 '초고속 모바일 라이프'가 펼쳐지게 된다.

5G 이동통신은 현재 사용하는 저대역 주파수(수백 MHz~수 GHz)뿐 아니라 이보다 훨씬 높은 대역의 초고주파 대역을 함께 사용할 전망이다. 초고주파는 저주파 대역의 주파수 부족 상태를 돌파할 대안이지만 전파 손실이 크고 전파의 도달거리 또한 짧다는 게 문제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8GHz의 초고주파 대역에서 '적응 배열 송·수신 기술'을 적용해 기가급 전송속도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이 기술은 수많은 안테나 소자를 배열해 전파를 특정 방향으로 더 멀리 송·수신할 수 있게 해준다.

여기에 기지국이 단말기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추적하며 신호를 주고받을 수 있게 하는 기술을 결합했다.

이처럼 기지국과 단말기 사이 최적의 송·수신 환경을 만들어 주는 기술을 시속 100㎞ 이상의 고속주행 환경에서 구현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삼성전자는 오는 2020년 5G 상용화를 목표로 '적응 배열 송·수신 기술'을 고도화하는 등 핵심기술 개발과 표준화를 주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또 5G 이동통신이 갖춰야 할 7대 요소를 체계화한 '5G 레인보우'를 발표하며 세계 이동통신 업계에 화두를 던졌다. 7대 요소는 ▲최대 전송속도 ▲이동속도 ▲주파수 효율 ▲셀 경계 영역 전송속도 ▲동시접속자 수 ▲접속 지연시간 ▲비용 등이다.

삼성전자는 '5G 레인보우'를 펼치기 위한 핵심 기술로 초고주파 전송기술, 다중접속·다중안테나 기술, 기기 간 직접통신 기술, 접속지연 방지를 위한 네트워크 구조, 다양한 무선접속 기술을 활용한 통합 네트워크 기술 등을 선정해 연구활동을 집중하고 있다.

삼성전자 DMC연구소 김창용 소장(부사장)은 "스마트기기 대중화와 클라우드 서비스, 스마트홈, 사물인터넷(IoT) 등의 활성화로 5G 이동통신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며 "이동통신 기술에 대한 오랜 연구와 경험을 바탕으로 세계 유수 업체들과 공조하며 5G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