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병헌 협박女' 오늘 첫 공판…'외도 논란' 진실 밝혀질까

최종수정 2014.10.16 08:16 기사입력 2014.10.16 08:16

댓글쓰기

배우 이병헌·그룹 글램 멤버 다희

배우 이병헌·그룹 글램 멤버 다희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병헌 협박女' 오늘 첫 공판…'외도 논란' 진실 밝혀질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병헌 협박 사건의 첫 공판이 16일 열린다.
배우 이병헌에게 50억 원을 요구하고 협박한 혐의로 기소된 걸그룹 글램의 다희(20)와 모델 이모(24)씨가 16일 첫 재판을 받는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9형사부는 1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서관에서 폭력행위등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공갈)으로 기소된 다희와 이씨에 대한 공판을 진행한다.

이날 공판에는 다희와 이씨, 두 사람의 변호인이 참석한다. 피해자인 이병헌은 이날 공판에는 참석하지 않는다.
이씨는 글램의 다희와 공모해 지난 8월 29일 이병헌을 집으로 유인해 이씨가 이병헌을 포옹하는 모습을 연출하고 이를 촬영해 금품을 요구하기로 마음먹었으나 마땅한 기회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촬영해 놨던 음담패설 영상의 일부를 이병헌에게 보여주며 현금 50억 원을 요구했다.

두 협박녀의 요구에 이병헌은 즉시 경찰에 신고했으며, 경찰은 두 사람을 체포, 구속했다. 이후 검찰은 같은 달 23일 이병헌을 고소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이모씨는 일정한 수입이 없었고, 다희는 소속 연예기획사에 3억 원이 넘는 채무를 지고 있던 상태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날 열리는 첫 공판은 양측의 입장이 엇갈리는 만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