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 3.5%로 하향"

최종수정 2014.10.15 14:07 기사입력 2014.10.15 14: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3.5%로 하향 조정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7월에 비해 전망치가 하락했다. 향후 성장경로 상에는 하방 리스크가 다소 우세하며 물가경로에는 상방 리스크가 우세하다는 것이 한은의 판단이다.

한은은 15일 '2014~15년 경제전망'을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올해 GDP 성장률은 3.5%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고 2015년에는 3.9%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 7월의 전망치보다 낮아진 수치로 한은은 당시 올해 GDP 성장률 3.8%, 내년 4.0%를 예상한 바 있다.
한은은 "3분기 중 소비 개선 미흡, 설비투자 부진 등으로 경기회복세가 당초 예상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라며 "내수부문에 비해 수출부문 증가세가 상대적으로 크게 둔화돼 수출 기여도가 내수 기여도를 밑돌 전망"이라고 하향 조정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정부의 경제대책, 내년 중 확장적 예산편성 효과 등을 제외하면 최근 경기회복 모멘텀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라는 것이다. 게다가 국제유가 하락 등 수입단가 안정에 따른 교역조건 개선으로 내년에도 국내소득(GDI) 증가율(4.5%)이 GDP 성장률(3.9%)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연평균 기준)은 1.4%로 전망되며 2015년은 2.4%다. 이 역시 7월 전망치 1.9%, 2.7%보다 하락한 수치다. 올해 농산물·석유류 제외지수 및 식료품·에너지 제외지수는 각각 2.1%, 1.7% 상승이 예상된다. 한은은 "7월 전망에 비해 하향조정한 것은 농산물 및 석유류 가격의 하락세 장기화에 따른 것"이라며 "2015년에는 수요 측면에서의 하방압력이 완화되고 농산물가격 상승, 공공 및 개인서비스 요금 인상 등으로 물가오름세가 점차 확대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올해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840억달러로 예상된다. 2015년 중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700억달러 내외를 보일 전망이다.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7월 전망치와 동일했다. 다만 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 비율은 2013년 6.1%에서 2014년에는 5%대 후반, 2015년에는 4%대 중후반 수준으로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취업자 수는 연간 50만 명 내외가 증가할 전망이며 2015년 전망치는 45만 명이다. 실업률은 3.5%, 고용률은 60.2%(OECD기준 65.3%) 내외로 예상된다.
한은 관계자는 "향후 성장경로 상에는 투자심리 회복 지연, 세수부족, 지정학적 리스크 등의 하방 리스크가 다소 우세한 것으로 평가된다"며 "물가경로에는 내년 초 담뱃값 인상과 기상여건 악화로 인한 농산물가격 급등 등 상방 리스크와, 글로벌 경기회복세 둔화에 따른 국제원자재가격 하락 및 수요면에서의 하방압력 확대 등 하방 리스크가 혼재돼 있으나 상방 리스크가 우세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