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가대위 조정위원회 설립…"연내 협상 결과 내 놓을 것"

최종수정 2018.09.08 21:16 기사입력 2014.10.10 10:16

댓글쓰기

반올림측 입장문 통해 "조정위원, 삼성의 면피용 도구와 다를 바 없어" 비난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권해영 기자] 삼성전자가 연내 백혈병 피해자 문제를 마무리 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어 그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삼성전자와 가족대책위원회(이하 가대위)는 최근 김지형 전 대법관을 조정위원장으로 선출한 바 있다. 조정위원회 설립은 백혈병 문제를 이른 시일내 매듭짓겠다는 양측의 의지다.
10일 삼성전자 고위 관계자는 "조정위원회 설립과 함께 빠른 시일 내에 백혈병 피해자 문제를 매듭짓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우선 보상 기준을 구체화 하고 전체 피해자를 파악한 뒤 이를 적용시킬 계획으로 가족들의 의견에 맞춰 최대한 양보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조정위원회 위원장으로는 김지형 전 대법관이 선출됐다. 김 전 대법관은 진보 성향으로 분류되는 대법관 출신으로 피해자 가족들이 추천한 인물이다. 가대위와 삼성전자는 총 3차례 실무 협상을 통해 가대위측 5명, 삼성측 2명의 위원장 후보를 놓고 마지막까지 논의를 벌인 뒤 김 전 대법관을 위원장으로 위촉했다.

가대위 관계자는 "조정위 설립을 위해 삼성과 총 3차례 실무 협상을 진행했지만 좀처럼 합의점을 찾기가 어려웠다"면서 "마지막 협상 과정에서 삼성측이 김 전 대법관의 조정위원장 선출에 극적으로 합의하며 협상 진전에 대한 의지를 보여줘 기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김 전 대법관을 조정위원장으로 선출하기까지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내부에서 추천한 인사들도 있다 보니 고민이 많았지만 가족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인물로 위원장을 위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결론에 내부 설득 과정을 거쳐 김 전 위원장을 추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 전 대법관 선출 이후 반올림측은 입장문을 통해 "아무리 훌륭한 조정위원을 초빙한다 해도 삼성의 면피용 도구와 다를 바 없다"면서 "삼성은 교섭의제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진전시키자는 반올림 교섭단의 요구는 묵살하고 조정위원회 논의만 진행시켰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가대위 관계자는 "반올림측 활동가들이 당사자라는 표현들을 사용하고 있는데 교섭단에 참여했던 피해자 및 가족 6명으로 구성된 가대위가 당사자가 아니라면 누굴 말하는 것인지 궁금하다"면서 "가족위는 삼성과 계속된 사과 논란 등으로 귀중한 시간을 낭비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가대위와 삼성측은 반올림측의 의사와는 관련없이 조정위원회를 통한 협상을 진전시킬 계획이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