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朴정부, '표현의 자유' 침해…국감서 바로잡겠다"

최종수정 2014.10.10 09:59 기사입력 2014.10.10 09:59

댓글쓰기

野 "朴정부, '표현의 자유' 침해…국감서 바로잡겠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박근혜 정부의 행보를 보면 표현의 자유가 침해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이번 국정감사에서 '국민 신상 털기'에 나서겠다는 정부의 행태를 확실하게 바로잡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 회의를 열고 "(국민이) 과거 유신시대처럼 국가 통제 사회로 회귀하는 것이 아닌가 불안해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표현의 자유를 가늠하는 언론자유지수 순위가 계속 떨어지고 있다"며 "2013년 세계 50위에서 지난 2월에는 57위로 7단계가 떨어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2006년 31위였던 것과 비교하면 무려 26단계나 추락했다"고 덧붙였다.

인재근 비대위원은 검찰이 최근 가토 다쓰야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을 기소한 데 대해 "일본 언론과 외무상, 미국 국무부 대변인까지 우리나라의 언론 통제를 비판한다"며 "과유불급"이라고 꼬집었다.

인 비대위원은 "검찰의 눈 먼 충성이 사태를 망쳤고 국제적 조롱거리가 됐다"며 "대통령의 명예를 지키려다가 대한민국의 명예가 훼손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이번 기회에 대통령 개인의 명예보다 대한민국의 명예가 더 중요하다는 것을 대통령과 검찰이 깨닫길 바란다"면서 "민주화된 대한민국에서는 민주주의와 인권이야말로 최고 명예"라고 일갈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