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 '따복공동체' 벤치마킹위해 완주 간다

최종수정 2014.10.10 07:49 기사입력 2014.10.10 07:49

댓글쓰기

10월중 따복공동체 위원회 발족하고, 연말까지 도내 현황 파악위해 따복공동체 추진 TF도 꾸려

남경필 경기지사

남경필 경기지사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자신의 핵심공약인 '따복공동체' 추진을 위한 첫 행보로 10일 전북 완주커뮤니티비즈니스센터를 방문한다.

이 곳은 마을만들기와 지역경제 활성화의 대표적 성공 지역으로 대한민국 로컬푸드 1번지로 불린다. 특히 최근에는 아시아 여러 나라에서 찾아와 벤치마킹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번 남 지사의 완주 방문에는 박수영 도 행정1부지사와 황성태 기획조정실장 등 실·국장, 경기도의원, 민간전문가 등 40여명이 함께 한다.

남 지사는 현지에서 임경수 완주커뮤니티비즈니스센터장의 안내로 사업현황을 청취하고, 군 담당자 및 센터 관계자와 면담을 갖는다. 이어 거점가공센터, 건강한밥상꾸러미유통센터, 용진농협 로컬푸드 직매장, 로컬푸드를 활용한 농가레스토랑 등을 견학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남 지사의 완주 방문은 민선6기 핵심공약인 따복공동체의 본격적인 추진을 알리는 신호탄이자 '함께하는 따뜻한 공동체, 굿모닝 경기도'의 기반인 따복공동체의 실질적인 모습을 그려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번 방문을 통해 '따복공동체'를 보다 구체화한다. 이를 위해 이달 중 따복공동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민관 거버넌스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따복공동체위원회'를 꾸린다. 또 따복공동체 추진 TF(전략기획팀)도 발족한다. TF는 연말까지 도내 31개 시ㆍ군을 돌며 지역 현황과 주민 요구 등을 수렴하게 된다.

도는 앞서 지난 7월부터 주민, 전문가, 활동가들과 대화마당, 간담회 등을 열고 따복공동체 탐방단을 꾸려 전국 우수 사례를 탐방하는 등 성공적 대안들을 찾아왔다. 또 도청 기획조정실에 '따복공동체지원단'을 발족했다. 도는 아울러 내년 따복공동체 사업 추진을 위한 예산을 편성, 도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한편, 남 지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도청 언제나민원실에서 매주 금요일마다 진행하는 '민원상담'을 펼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