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부,"아베 참배 야스쿠니 신사는 식민지배·침략전쟁 미화 시설"비판

최종수정 2014.10.02 16:47 기사입력 2014.10.02 16: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다음달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할 것이라고 일본 관계자의 발언에 대해 정부는 한일 관계 개선이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정부는 야스쿠니는 "식민지배와 침략전쟁을 미화하는 시설물"이라고 각을 세웠다.

외교부 노광일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의 최근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 관련 발언에 대해 "우리 정부가 올바른 역사인식 위에 한일관계를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그런 기조를 가지고 있고 그런 차원에서 여러 다각적인 노력을 벌이고 있는 시점에서 이런 발언들이 나오는 것은 한일 관계 개선 등 여러 측면에서 결코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하기우다 특보는 1일 블룸버그통신 인터뷰에서 "아베 총리가 취임 1년 뒤에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그는 또다시 참배하고자 하고 있다"면서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APEC 정상회의에서 일중 정상회담이 있을 것으로 본다. 따라서 APEC 정상회의 이전에는 참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해 APEC 후 참배를 시사했다.

노 대변인은 "이번 하기우다 총재 특별보좌관의 발언뿐만 아니라 최근 일본 정계에 책임 있는 인사들의 문제된 발언들이 많이 있다"면서 "예를 들자면 고노담화가 의미가 없다, 새로운 담화를 발표해야 된다는 얘기도 있었다"고 비판했다.

노 대변인은 야스쿠니 신사와 관련, "야스쿠니 신사는 A급 전범을 비롯해 전범들을 합사하고 있고 과거 식민지 지배와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정당화하는 시설물"이라면서 "지난해 말 아베 총리의 신사 참배를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우려를 표명하고 비판한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요시다 세이지의 증언이 마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입증한 피해자를 입증하는 유일한 증거였던 것처럼 취급하면서 '요시다 세이지의 증언이 허위로 드러났기 때문에 위안부 피해의 본질, 강제성을 인정할 수 없다'고 하는 발언들도 있었다"면서 "상당히 좋지 좋은 발언들"이라고 꼬집었다.

외교부는 '일본군 위안부 관련 교과서 기술이 수정돼야 한다'는 취지의 아베 총리 발언도 문제 삼았다. 노 대변인은 "일본 정부가 고노담화를 계승하겠다는 입장을 수차례 밝힌바 있는 만큼 고노담화에서 표명한 바와 같이 역사를 직시하고 후세에게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주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아베 총리를 우회적으로 비난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