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음카카오’ 출범…‘새로운 연결, 새로운 세상’ 기치

최종수정 2014.10.01 11:09 기사입력 2014.10.01 11:00

댓글쓰기

김범수 의장-최세훈ㆍ이석우 공동대표체제,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역량 강화
‘다음카카오’ 출범…‘새로운 연결, 새로운 세상’ 기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양성희 기자] 다음카카오가 '새로운 연결, 새로운 세상(Connect Everything)'을 기치로 1일 공식 출범했다. 김범수 의장이 강조한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을 회사의 비전으로 삼은 것이다.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기업으로 글로벌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극대화하겠다는 게 다음카카오의 목표이다.

다음카카오는 이날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다음카카오 데이원(DaumKakao Day 1)' 기자간담회를 열고 통합법인으로의 공식 출범을 발표했다. 지난 5월 합병을 결정한 뒤 약 4개월 만이다. 다음카카오는 최세훈ㆍ이석우 공동대표체제로 운영된다. 최대주주인 김범수 의장은 이사회 의장으로서 사업과 조직 전 분야를 진두지휘한다. 공동대표에 최세훈 다음 대표를 앞세운 것은 김범수 의장이 조직개편과 임금격차 면에서 상실감에 빠졌던 다음 직원들을 배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다음카카오는 이날 통합법인의 사업비전과 기업이미지(CI)를 공개했다. 무지개색을 내세운 다음과 노란색을 상징으로 하는 카카오가 만나 까만 글자를 탄생시켰다. '젊음'과 '유연함', 그리고 '소통'을 지향하는 다음카카오의 가치를 담고 있다는 게 회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최세훈 대표는 "지금까지 인터넷과 모바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면서 새롭게 도약할 것"이라며 "다음카카오가 만들어갈 혁신이 우리 삶에 의미 있는 가치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석우 대표는 "이 땅엔 사람, 정보, 사물, 프로세스 등 아직 연결되지 않은 많은 영역이 존재하는데 다음카카오는 '연결의 세상'에서 사람과 사물을 아우르는 새로운 소통방식,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가는 미션에 도전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다음카카오는 앞으로 '사람과 사람', '사람과 정보', '온라인과 오프라인', '사람과 사물' 등 일상 생활을 둘러싼 모든 것을 연결하며 실시간으로 상호 소통이 가능한 환경을 만들어가는 것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다음카카오는 제주에 본사를 두면서 통합사옥을 판교에 마련한다. 당분간 임직원들은 배치받은 조직에 따라 기존 한남동 다음 사옥과 판교 카카오 사무실로 출근하고, 새 사옥 이전이 확정되는 대로 2300여명의 직원들이 한 공간에서 생활하게 된다. 자회사를 포함한 전체 직원 수는 3200여명이다.


양성희 기자 sunghe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