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 패션기업들 뉴욕서 62만 달러 계약

최종수정 2014.09.28 10:46 기사입력 2014.09.28 10:46

댓글쓰기

강남구, '뉴욕 패션코트리'에 유망 패션 8개社 참가 지원 및 팝업쇼룸 운영... 신연희 강남구청장, 뉴욕 현지에서 강남패션 마케팅 진두지휘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대한패션디자이너협회와 협력해 지난 14~ 16일 사흘간 열린 '뉴욕 패션코트리 2014(Fashion Coterie)'에 지역 유망 패션기업 8개사의 참가를 지원, 총 61만6000달러 계약상담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뉴욕 패션코트리'는 전 세계 1700여개 기업이 참가하고 3만5000여 명의 전문바이어가 참관하는 대규모 패션전문 전시회로 강남구는 기성브랜드 4개사(▲안윤정앙스 ▲자렛 ▲에이치에스에이치 ▲지승리)와 신진브랜드 4개사(▲고은조 ▲쿠만 ▲앤 ▲제쿤) 등 총 8개사의 참가를 도왔다.
지난 2012년부터 3년째 '뉴욕 패션코트리' 참가를 지원해 온 강남구는 올해는 특히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직접 뉴욕 현지까지 동행해 전시회 전반을 꼼꼼히 챙겨 역대 최고 실적인 61만6000달러의 계약상담 성과를 올렸다.

구는 단순 참가비 지원방식에서 벗어나 전시회 시작 전부터 '강남 패션 네트워킹리셉션'을 열고 'POP-UP 쇼룸'을 운영하는 등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 추진이 높은 계약 실적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특히 'POP-UP 쇼룸'은 뉴욕 패션계에서 영향력이 높은 패션디렉터 '레이첼 왕'을 큐레이터로 영입해 바이어를 비롯한 현지 패션계의 주목을 받았다.
바이어 상담

바이어 상담


'바니스' '메이시스' '삭스피프스에버뉴' '블루밍데일스' 등 유명 백화점과 쇼핑몰의 80여명의 탑 바이어가 'POP-UP 쇼룸'을 방문해 강남 패션 브랜드에 관심을 보였고 이 중 25명의 바이어가 '뉴욕 패션코트리' 전시장을 다시 찾는 등 'POP-UP 쇼룸'의 운영 효과를 실감할 수 있었다.
'뉴욕 패션코트리'의 높은 열기는 강남구 참가기업들의 현장 계약으로 이어졌는데 여성복 브랜드 ‘앤(ANN)'은 'POP-UP 쇼룸'에서 ’레이첼 왕‘이 입었던 셔츠를 구매하려는 바이어들의 방문으로 부스가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붐벼 6만 달러의 현장판매 성과를 거뒀다.

독특하고 편안한 패션을 선보인 ‘고은조’는 'POP-UP 쇼룸'을 방문한 바이어들로부터 10만 달러의 제품 오더를 받았다.

디자이너 서바이벌 프로그램 ‘런웨이 코리아’ 우승자로 유명한 황재근의 브랜드 ‘제쿤’은 현지 바이어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5만 달러의 현장 판매 성과를 거둬 강남 패션브랜드의 경쟁력을 유감없이 과시했다.

강남구는 앞으로도 전시회 참가비 지원은 물론 쇼룸 운영 등 참가기업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효과적인 마케팅 지원에 초점을 맞춰 전시회 참가 실적을 더욱 높여나갈 계획이다.

강남구는 '뉴욕 패션코트리'외에도 '중국 추계 캔톤페어'와 아시아 최대 뷰티전시회인 '홍콩코스모프로프(Hong Kong Cosmoprof)'등 각종 전시회 참가를 지원, 지역내기업의 국·내외 판로개척 등 통상 분야 활성화에 힘을 쏟고 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패션코트리 전시장 참관

신연희 강남구청장 패션코트리 전시장 참관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사흘간 부산 ‘BEXCO’에서 열린 대규모 비즈니스 네트워크 행사인 ‘제13차 세계한상대회 기업전시회’에도 지역내 유망기업 8개사를 선정해 참가비와 1:1 바이어 상담, 생방송 Open Studio 마케팅 등 전시회 참가를 지원한 바 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이번 '뉴욕 패션코트리' 참가는 유망 패션기업을 세계무대에 널리 알리는 한편 패션특구로서 강남구의 위상도 더욱 높일 수 있는 기회였다”면서 “고부가가치 산업인 글로벌 패션사업 발전을 위해 지자체 지원은 한계가 있는 만큼 중앙정부의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