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푸틴, 오바마와 시리아 공습 문제로 대립각

최종수정 2014.09.23 15:23 기사입력 2014.09.23 14: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미국의 시리아 내 이슬람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 공습 개시로 미국과 러시아 간 갈등의 골이 더 깊어지게 됐다.

23일(현지시간)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사태로 미국과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러시아는 미국의 시리아 내 IS 공습에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전화 회담을 통해 IS 이슈를 논의하면서 "시리아 정부의 요청 없이 미국은 시리아 내 IS 공습에 나서면 안되는 것"이라고 러시아의 입장을 밝혔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난 10일 IS 격퇴 범위를 이라크에서 시리아로 확대하겠다는 전략을 발표했을 때에도 푸틴 대통령은 "안보리 결의와 시리아 정부의 승인 없는 시리아 공습은 국제법을 위반하는 도발 행위"라며 경고했었다.

미국 국방부가 22일 동맹국들과 함께 시리아 내 IS에 대한 공습을 개시했다고 발표한 가운데 시리아 외무부는 "미국은 유엔 주재 시리아 대사를 통해 시리아 내 IS 공습 개시 계획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사실상 공습 개시 후 공개된 첫 시리아 정부 공식 반응이다.
시리아 정부는 당초 자국 정부의 승인 없이 미국이 군사 행동에 나서는 것은 공격행위라는 입장을 고수했지만 IS 퇴치 문제와 관련해 미국과 협력하겠다는 뜻은 강조해왔다.

한편 이날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e메일 성명에서 "미국이 동맹국들과 함께 시리아 내 IS 테러리스트들을 겨냥해 군사작전에 나섰다"면서 "이번 공습에 전투기, 폭격기, 토마호크 미사일 등이 동원됐다"고 밝혔다.

미국은 이번 공습을 함께 한 동맹국이 어디인지 공개하진 않았지만 요르단, UAE, 바레인, 사우디 아라비아 등 중동 지역 국가들이 공습을 지원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