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FC서울 원 클럽 맨’ 고명진, K리그 200경기 출장

최종수정 2014.09.23 13:52 기사입력 2014.09.23 13:52

댓글쓰기

고명진[사진=FC서울 제공]

고명진[사진=FC서울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프로축구 FC서울의 미드필더 고명진이 20일 전북 현대와의 원정경기에서 K리그 통산 200경기를 달성했다.

고명진은 2003년 FC서울의 미래로 촉망 받으며 입단했다. 그리고 2004년 만 16세의 나이로 K리그 데뷔전을 치르는 등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날카로운 침투 패스와 순간적인 돌파가 인상적인 고명진은 매 시즌 꾸준히 경기에 출장하며 프로 데뷔 11년만에 K리그 통산 200경기를 달성하게 됐다.
고명진은 매 시즌 알토란 같은 공격포인트로 FC서울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특히 2006년 전남을 상대로 K리그 데뷔골을 넣은 고명진은 당시 FC서울의 최연소 데뷔골 기록을 갈아치우기도 했다.

현재 고명진은 FC서울 소속으로 가장 많은 경기를 출전하고 있다. K리그 통산 376경기를 뛴 김용대는 FC서울 소속으로 163경기를 뛰고 있고, 통산 K리그 231경기를 뛴 김진규는 FC서울 소속으로196경기를 뛰며 고명진 다음으로 FC서울 소속으로 가장 많은 경기를 뛰었다.

고명진의 맹활약은 올 시즌에도 이어지고 있다. 27라운드까지 정규리그 24경기에 출전하며 주전 선수로 활약 중이다. 지난 8월 전북 원정에서 윤일록의 결승골을 도우며 올 시즌 첫 공격포인트를 기록했고, 성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결승골을 터트리며 후반기 상승세의 주역이 되고 있다.
프로 데뷔 11년 동안 FC서울에서만 뛰고 있는 고명진은 성남전 결승골 득점 이후 엠블럼을 무는 세리머니를 비롯해 지난 4월 베이징과의 ACL 미디어데이에서 엠블럼을 가리키는 등 FC서울 ‘원 클럽 맨’으로서 자부심이 강한 선수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