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종상 작곡가, 아들과 함께 명품시계 절도… 왜 이런짓을?

최종수정 2014.09.23 11:35 기사입력 2014.09.23 11:34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대종상 작곡가, 아들과 6300만원 상당명품시계 절도… 도대체 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대종상영화제에서 음악상을 수상한 작곡가가 아들과 함께 명품 시계를 훔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다.
지난 22일,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명품시계를 훔친 혐의(절도)로 영화음악 작곡가 이 모 씨(66)를 구속하고 달아난 이 씨 아들(26)을 수배 중 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작곡가 이씨는 19일 오전 10시 30분께 부산 부산진구의 한 명품시계 판매점에서 손님으로 가장해 시계를 보여달라고 한 뒤 같이 간 아들로 하여금 6300만 원 상당의 시계 3점을 훔쳐 달아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이 씨는 돈을 뽑으러 간 아들이 고가의 시계를 가지고 간 뒤 돌아오지 않자 이를 수상하게 여긴 업주의 신고로 현장에서 경찰에 검거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조사 결과 이씨는 1990년대 초반 대종상영화제에서 음악상을 수상한 이후 작곡활동을 해오다가 두 차례 이혼했으며, 현재는 기초생활수급자로 전락해 서울의 고시원을 전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이후 이 씨가 아들의 행방을 숨기기 위해 휴대전화 통화기록을 삭제하고, 아들의 신원도 거짓말하는 등 계획 범죄를 벌인 정황이 충분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대종상 수상자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대종상 작곡가 ,대체 누구일까?" "대종상 작곡가, 왜 저런 짓을?" "대종상 작곡가, 안타깝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