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절도' 대종상 작곡가 누구?…"누리꾼 수사대 출동바람"

최종수정 2014.09.23 07:01 기사입력 2014.09.23 07:01

댓글쓰기

새누리당 부대변인 A씨가 막말 파문을 일으켰다.

새누리당 부대변인 A씨가 막말 파문을 일으켰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절도' 대종상 작곡가 누구?…"누리꾼 수사대 출동바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유명 영화음악 작곡가가 아들과 함께 명품 시계를 훔차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과거 대종상 음악상을 수상했던 작곡가로 알려졌다.
부산진경찰서는 명품시계를 훔친 혐의(절도)로 영화음악 작곡가 이모(66)씨를 구속하고 달아난 이씨의 아들(26)을 뒤쫓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19일 오전 10시30분쯤 부산 부산진구의 한 명품시계 판매점에서 아들과 함께 손님을 가장해 시계를 보여 달라고 한 뒤 아들로 하여금 6300만원 상당의 시계 3점을 훔쳐 달아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업주는 돈을 뽑아오겠다며 시계를 가지고 간 이씨의 아들이 돌아오지 않자 이를 수상하게 여겨 경찰에 신고했고, 이씨는 현장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이씨는 경찰에서 “정부가 주최한 상금 3억원 상당의 통일음악상 공모에 응모했는데 장관에게 시계를 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경찰조사 결과 이씨는 1990년대 초반 대종상 영화제 음악상을 수상한 이후 작곡 활동을 해오다가 2차례 이혼했고 현재는 서울 강남의 한 고시원에서 생활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의 딸도 모 방송사 가요제에서 상을 타는 등 작곡가로 활동하면서 이씨와 함께 영화음악앨범을 내기도 하는 등 부녀 작곡가로 한때 이름을 떨치기도 했다.

하지만 이씨는 현재 한달 40여만원의 기초생활수급비를 지원받아 절반 가까이를 주거비로 내고 나머지를 생활비로 사용하는 등 열악한 삶을 전전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에 붙잡힌 이씨는 아들의 주민번호를 허위로 진술하거나 휴대전화에 있던 통화내역이나 저장된 번호를 이미 삭제한 뒤였다.

이씨의 아들은 2개월 전에 절도사건이 발생한 이 명품시계 판매점에 들러 범행을 물색하기도 했고 지난해에는 비슷한 수법으로 범행을 하다가 붙잡힌 전력이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이씨 부자가 명품시계 판매점에서 유독 비싼 시계 만을 골랐다”며 “이씨는 현재 아들만 믿고 부산으로 왔다고 하지만 계획적인 범행일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대종상 작곡가, 누군지 궁금하다. 누리꾼 수사대 출동바람" "대종상 작곡가, 아니 이게 무슨" "대종상 작곡가, 아직 충분히 일할 수 있는 나인데" "대종상 작곡가, 왜 도둑질을 해" "대종상 작곡가, 참 대책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