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북구, 아파트 살기 좋은 마을공동체로 가꾼다

최종수정 2014.09.22 08:30 기사입력 2014.09.22 08:30

댓글쓰기

아파트 내 주민소통게시판, 통합정보마당 운영하여 주민간 자율참여 및 소통 유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북구(구청장 박겸수)는 최근 도심 재개발 등을 통해 아파트가 꾸준히 증가해 현재55개 단지, 2만7655세대로 구 전체 14만1179세대 중 19.5%를 차지하고 있다.

5가구 중 1가구는 아파트 주민인 셈이다.

박겸수 강북구청장

박겸수 강북구청장

현대사회의 개인화 경향으로 특히 아파트의 경우 앞이나 위 아래층에 누가 사는지도 잘 모를 정도로 이웃간 대화가 단절되다 보니 이런 주민간 불통이 층간소음이나 아파트관리비 등 이웃 분쟁을 일으키기도 한다.

이런 세태를 극복하고 아파트를 주민들간 화목하고 살기 좋은 마을공동체로 가꾸기 위해 강북구가 적극 나선다.

주민소통으로 아파트 이웃간 단절된 관계를 회복시키고 입주민들이 스스로 주도하는 다양한 마을공동활동이나 사업을 원활히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아파트 마을공동체 활성화 추진계획’을 마련한 것.
오는 11월까지 아파트관리소장과 입주자대표회, 공동주택 플래너 및 관계공무원이 참여하는 아파트 관리자 그룹화 순회설명회를 개최, 아파트 마을공동체 활성화방안 토론 및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 마을 공동체 사업에 관심있는 입주민을 대상으로 마을일꾼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입주자 대표와 관리소 직원, 경비원 등에게 윤리교육 및 마을공동체 교육을 해 아파트에서 할 수 있는 커뮤니티 우수사례 등의 강연기회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입주민이 5명~50명을 구성하여 신청할 경우 마을공동체 강사나 관계전문가가 아파트를 찾아가서 마을사업 의제찾기나 사업계획서, 예산편성방법 등 입주민들이 희망하는 내용으로 마을공동체사업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교육을 한다.

또 서울시나 강북구의 주민제안 공모사업과 관련, 각 아파트의 특성에 맞는 마을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공동주택 플래너, 마을상담가도 연계지원해 준다.

주민소통게시판, 통합정보마당 등을 운영, 입주민의 자율적 참여를 유도하고 소통을 적극적으로 지원, 아파트 주민들간에 화목하고 희망이 넘치는 살기 좋은 마을공동체로 가꿔나가기로 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