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계천에서 조선시대 육의전 열려

최종수정 2014.09.18 16:55 기사입력 2014.09.18 16:55

댓글쓰기

종로구, 20.21일 청계천 일대서 제9회 육의전 체험축제 개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20· 21일 이틀 동안 종로 청계관광특구 일대에서 제9회 육의전 체험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2014 古GO종로문화페스티벌’의 대표행사 중 하나로 역사·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육의전(六矣廛)은 조선시대 서울 종로에 자리 잡고 있던 여섯 종류의 큰 상점으로 선전(비단가게), 면포전(면포가게), 면주전(명주가게), 지전(한지가게), 포전(삼베가게), 어물전(수산물가게)을 말한다.
종로 1~2가 지역을 근거지로 구축됐으며 개인 간 물물교환 형식을 진보된 시전(市廛)으로 육성해 상업 경제를 지배함으로써 조선 말기까지 확고한 지위를 차지해 왔다.

현재 종로2가 탑골공원 정문인 삼일문 좌측에 ‘육의전 터 표지석’이 남아있다. 따라서 시전은 각 도시에 있었으나 육의전은 종로만이 가진 역사와 전통이라고 할 수 있다.
육의전 체험축제

육의전 체험축제

썝蹂몃낫湲 븘씠肄

종로청계관광특구협의회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전통 육의전 재현 및 체험 ▲현대 육의전 전시 및 체험 ▲문화예술공연 ▲전통 민속놀이 및 육의전 상품 만들기 등 체험 ▲먹거리 마당, 운수대통 경품행사 등이 진행된다.

또 '육의전의 탄생 그리고 화려한 비상'을 주제로 패션쇼와 고전민요, 뮤지컬, 상황극 등도 다양하게 펼쳐진다.
개막식은 20일 오후 2시 청계천 광통교 특설무대에서 열리며 개회사와 축사, 개회선언 및 개식타고가 마련된다.

무대 행사로는 육의전 탄생에 대한 역사 이야기 '금난전권' 상황극과 옷감을 만드는 고된 작업을 노래한 노동요인 '물레타령-배틀타령', 아름답고 화려한 전통과 현대복식 패션쇼, 김흥자 한국무용단의 '진도복춤', '화선무' 등이 화려하게 이어진다.

21일에는 누리다크루의 뮤지컬 '사비타-하이스쿨-캣츠' 갈라쇼, 청소년 동아리 댄스, 관람객 모두가 하나되는 강강수월래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거리에는 조선시대 육의전 상점가가 전통 한옥부스로 그대로 재현된다.

올해는 한옥 모형의 전통 육의전 상점가와 체험 부스를 같은 공간에 배치, 육의전의 역사적 배경과 의미를 자세하게 설명해 줄 ‘육의전 해설사’의 해설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또 옛날 장터를 표현한 저잣거리도 마련된다.

조선시대 저잣거리에서 팔던 상품과 현대시장에서 팔고 있는 상품을 한자리에서 체험 할 수 있으며, 조선시대 소방관 ‘멸화군’들의 저잣거리 순찰활동이 퍼포먼스를 통해 재미있게 표현할 예정이다.

행사 거리 곳곳에서는 육의전 축제만의 특화된 무료 체험행사도 열린다.

▲물레를 돌려서 면포 뽑기 ▲베틀을 사용해 직물 만들기 ▲전통 방법으로 한지 만들기 ▲육의전 상인들만의 풍습인 복첩 만들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또 아이들과 대형 윷놀이, 널뛰기, 사자탈 놀이, 외나무다리 건너기, 활쏘기 등 전통 민속놀이도 즐길 수 있다.

육의전의 여섯 개 상점 중 지전과 어물전을 제외한 나머지 네 개 상점이 의복과 관련이 있다는 점에 착안, ‘의복’을 주제로 생애주기별 전통복식 전시와 체험, 전통과 현대의복 패션쇼를 개최할 계획이다.

전통 관례복, 혼례복이 전시되는 공간에서는 사람의 일생에서 경험하는 다양한 전통복식을 입고 사진도 찍을 수 있다.
육의전 체험축제

육의전 체험축제

썝蹂몃낫湲 븘씠肄

또 현대판 육의전에서는 젊은 연인들을 위한 커리커쳐·휘장 시계 만들기·커플 도장만들기, 비즈공예·천연향초·민화부채·대나무 활 만들기 등 다양한 연령층을 위한 유료 체험존이 별도로 운영된다.

제9회 육의전 체험축제의 무대공연 등 자세한 사항은 축제 홈페이지
(http://www.yukuijeo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이번 축제에 많은 시민들이 방문에 조선 최대의 경제상업기구 육의전을 만나보며 선조들의 지혜를 본받고 역사를 체험하는 기회를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