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월 정상회담 향해 달리는 韓日 외교당국

최종수정 2014.09.18 11:30 기사입력 2014.09.18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기자, 신범수 기자] 모리 요시로 전 일본 총리의 19일 박근혜 대통령 면담을 계기로 양국 대통령 취임 후 첫 한일정상회담이 11월 성사될 것이란 관측이 비등한 가운데, 청와대는 18일 이 같은 시각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모리 전 총리와의 19일 면담이) 추진되고 있다"고만 밝혔다. 모리 총리는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때 한일정상회담을 열기를 희망한다는 내용을 담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관계를 내다보는 박 대통령의 최근 시각은 16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 드러나 있다. 그는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명예를 온전히 회복할 수 있도록 일본 정치지도자들이 용기 있는 결단을 내리기를 바라는 바이다. 또 그렇게 해야 경색된 양국 관계를 푸는 지름길이 될 것으로 본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그러나 고노담화 수정이나 역사왜곡 발언에 비판적 시각을 앞세우던 예전 인터뷰와는 어감이 많이 달라졌다.

이런 측면에서 양국이 19일 도쿄에서 열기로 한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간 국장급 협의'에서 일본 측이 어떤 조치를 들고 오느냐가 관건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위안부 문제가 영구미제로 갈수록 한일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일본 스스로의 미래에도 부정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8일에는 양국 외교 당국간 문화외교국장 회의가 4년 만에 도쿄에서 열리며, 외교차관급 전략회의도 10월 1일 도쿄에서 개최된다. 양국 외교 실무자들의 움직임이 지난 2년 새 가장 활발해진 것이다. 윤병세 외교부장관은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양국 외교장관이 연내 만날 가능성이 높다고 전하며 "가까운 시일 내에 한일 간 많은 움직임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