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지사 '제기능 못하는' 수도권교통본부 폐지할까?

최종수정 2014.09.18 08:03 기사입력 2014.09.18 08:03

댓글쓰기

남경필 지사

남경필 지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서울ㆍ경기ㆍ인천 등 수도권 행정협의회에서 수도권광역교통 기구의 필요성이 제기돼 2005년 발족한 '수도권교통본부'가 제기능을 못하고 있어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기도의회 민경선(새정치민주연합ㆍ고양3) 의원은 17일 경기도에 대한 도정질의에서 "경기도가 28명을 파견해 2005년 발족한 서울 무교동 수도권교통본부가 지금까지 9년동안 추진한 실적은 버스전용차선 5건, 버스정보시스템 구축이 전부"라고 주장했다.
경기도민들의 가장 큰 관심사인 대중교통의 서울 진출입 협의 조정은 단 한건도 없다는 게 민 의원의 설명이다. 그는 나아가 "도 집행부가 서울시, 교통부 등과 대중교통의 서울 진출입을 협의하고 싶어도 수도권교통본부가 있다 보니 서울시 등이 이를 핑계로 협의자체를 기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같은 현실을 고려해 도의회가 계속 (수도권교통본부)폐지를 주장하고 있지만 (집행부에서) 이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 의원은 수도권교통본부의 방만한 운영도 질타했다.
그는 "(수도권교통본부의)전체 운영예산의 10%가 국외연수비"라며 "특히 연수계획서나 추후 보고서 등을 보면 부실하기 짝이 없고, 어떤 경우는 국외연수가 불가능하다며 심의위원회에서 검토의견을 냈는데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한 채 (연수를)강행한 경우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경기도는 수도권교통본부에 올해 2억2800만원을 지원한데 이어 내년에는 이보다 많은 3억5400만원을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민 의원은 따라서 "(10월 예정된)도 조직개편에 맞춰 확대되는 교통국에 수도권교통본부 파견 인력을 모두 흡수하고 조직은 폐지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남경필 경기지사는 "수도권교통본부는 처음부터 다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