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수광양항만공사, 서울서 대국민 홍보캠페인

최종수정 2014.09.14 13:22 기사입력 2014.09.14 13:22

댓글쓰기

13일 서울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에서 열린 제19회 바다의날 마라톤대회에 참가한 여수광양항만공사 선원표 사장(오른쪽에서 여덟번째)과 직원들이 김영석 해양수산부 차관(오른쪽에서  아홉번째)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13일 서울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에서 열린 제19회 바다의날 마라톤대회에 참가한 여수광양항만공사 선원표 사장(오른쪽에서 여덟번째)과 직원들이 김영석 해양수산부 차관(오른쪽에서 아홉번째)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바다의날 마라톤대회서 직원 30여명 참여…기념품도 배포"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선원표, 이하 공사)는 13일 서울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에서 열린 제19회 ‘바다의 날’ 기념 마라톤대회에 임직원들이 참여해 대대적인 홍보캠페인을 펼쳤다..

이번 대회는 해양산업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바다의 날(5월31일)을 기념하고자 당초 지난 5월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세월호 사고로 연기돼 이날 개최됐다.
해사 안전과 해상 무사고를 기원하는 뜻에서 열린 이번 마라톤대회에는 선원표 사장을 비롯해 동호회 회원 등 공사 임직원 30여명이 출전해 10㎞, 하프코스를 전원이 완주하며 공사를 알리는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소정의 기념품을 대회 참가자와 일반 시민들에게 나눠 주며 여수광양항만공사를 홍보하기도 했다.

항만운영팀 김민주 사원(여·27)은 “올해 입사한 막내로서 제 자신의 의지를 시험해 보고자 마라톤에 참가했다”며 “사장님을 비롯한 선배들과 함께 10㎞를 완주해보니 어떤 어려운 일도 해낼 수 있다는 자심감이 생겼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원표 사장은 “강인한 정신력과 체력으로 자신과의 싸움에서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달리는 마라토너처럼 우리 공사 임직원들도 여수·광양항을 경쟁력 있는 해운물류 중심기지로 육성하기 위해 열정을 가지고 도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