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마' 송윤아-윤찬영, 놀이공원에서 맞잡은 손…모자의 정 '감동'

최종수정 2014.09.13 22:39 기사입력 2014.09.13 22:39

댓글쓰기

'마마' 송윤아와 윤찬영 /해당 방송 캡처

'마마' 송윤아와 윤찬영 /해당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배우 송윤아가 13일 오후 방송한 MBC 주말드라마 '마마'(극본 유윤경, 연출 김상협)에서 아들 윤찬영과 놀이공원 나들이에 나서며 감동을 연출했다.

이날 한승희(송윤아 분)는 아들 한그루(윤찬영 분)와 함께 놀이공원에 갔다. 서지은(문정희 분)과 문보나(조민아 분)도 함께였다.

사실 한승희는 아들을 전 남편에게 보낼 생각이었다. 그래서 그 전에 추억을 나누기 위해 나들이에 나선 것.

한승희는 회전목마에 올라 무서움을 느꼈다. 그는 손을 '부르르' 떨며 두려움을 몸 밖으로 표출했다.

매사 엄마에게 불만인 한그루는 그 광경을 목격했다. 그는 조심스레 엄마의 손을 잡았다. 한승희는 그런 아들에게서 가슴 찡한 감동을 느꼈다.
이 과정에서 송윤아의 표현력이 빛을 발했다. 그는 아들에게 남부럽지 않은 가정을 만들여주려는 한승희의 마음을 자연스레 그려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