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마마' 송윤아-홍종현, 첫 호흡 맞췄다…캐릭터 존재감 '발산'

최종수정 2014.07.26 17:24 기사입력 2014.07.26 17:24

댓글쓰기

홍종현과 송윤아 /MBC 제공

홍종현과 송윤아 /MBC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배우 송윤아와 홍종현이 지난 22일 경기도 용인 인근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MBC 새 주말드라마 '마마'(극본 유윤경, 연출 김상협) 촬영에서 첫 호흡을 맞췄다.

이날 촬영에서 승희(송윤아)와 지섭(홍종현)은 한 작업실의 소유권을 놓고 대립했다. 지섭의 아버지가 제멋대로인 아들의 작업실을 몰래 팔아버렸기 때문.
송윤아는 특유의 카리스마로 거침없는 승희의 모습을 표현했다. 현장 분위기를 리드하며 후배 홍종현에게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홍종현은 김상협 PD의 "더 패기 넘치는 연기를 해달라"는 요구에 선배 송윤아에게도 밀리지 않는 당당한 면모를 내비쳤다.

홍종현은 또 "지섭 캐릭터는 까칠하고 제멋대로지만 속정 깊은 모습이 매력적으로 느껴졌다"며 작업 소감을 밝혔다.
이어 "송윤아 선배를 비롯해 많은 분들이 계셔서 항상 긴장 반, 기대 반"이라고 덧붙였다.

'마마'는 죽음을 앞두고 하나 뿐인 아이에게 가족을 만들어 주려는, 또 남편의 옛 연인과 친구가 되려는 여자들의 우정을 그린 작품. 다음달 2일 첫 방송 예정이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