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부, 11월 세종시지원위 개최…3단계 이전상황 점검

최종수정 2014.09.13 18:08 기사입력 2014.09.13 18: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올 연말까지 중앙행정기관의 3단계 이전이 완료될 예정인 가운데 정부가 11월 중 이의 이행을 점검하는 회의를 갖기로 했다.

13일 총리실에 따르면 정부는 11월중에 세종특별자치시지원위원회를 열어 '중앙행정기관 3단계 이전상황 점검', '세종시 자족기능 확충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정부는 앞서 지난 7월 30일 제8차 세종특별자치시지원위원회를 열어 '세종특별자치시 중장기적 발전방안 보안(안)', '세종특별자치시의 성과목표 및 평가에 관한 협약(안)' 등 6개 안건을 논의했다.
회의에서는 매년 세종시 운영성과를 평가하는 '국무총리와 세종특별자치시간에 성과관리협약'을 체결하기로 했으며 자족기능 확충과 도시발전의 밑그림인 세종시 중장기적 발전방안 보완(안)등을 심의·확정했다.

또한 안전행정부는 3단계 중앙행정기관 세종시 이전과 관련하여, 법제처, 국세청, 권익위 등 4개 부처가 이전할 예정이며 소속기관을 포함하여 이전인원은 현원기준으로 약 2680여명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안행부는 정부세종청사 3단계 공사가 완료되는 11월 5일 이후 새집증후군 유해물질 최소화를 위한 환기 등을 고려해 12월 12일부터 12월 26일까지 이전을 마무리한다는 목표로 이전준비에 착수하기로 했다. 다만, 조직개편 대상인 소방방재청은 직제 확정 이후 이전시기 등 세부이전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세종시지원위는 지난 2011년 발족이래 매년 평균 2회 이상 개최했고 민간위원 중심의 소위원회 및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