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원구, 노원 청소년 소논문 쓰기대회 개최

최종수정 2014.09.11 11:44 기사입력 2014.09.11 11:44

댓글쓰기

13일, 교육부문 18개, 환경부문 11개 총 29개 고교팀 참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김성환)는 책 읽는 문화 확산을 위해 13일 오후 1시30분 구청 6층 소강당에서 ‘제2회 노원 청소년 소논문 쓰기대회’를 개최한다.

청소년 소논문 쓰기대회에는 노원지역 고등학교 재학생들이 학교별 2~4인 이내의 1팀을 이뤄 교육부문 18개팀, 환경부문 11개팀 총 29개팀이 참가했다.
소논문 발표대회는 오후 1시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열리며 이번 발표대회에는 전문가의 예선심사를 거쳐 교육 9개팀, 환경 6개팀 총 15개팀 학생들이 10분씩 프리젠테이션 형태로 1·2차에 걸쳐 발표한다.

소논문 심사는 광운대 권태현 교수 등 전문가 4명 맡아 논제의 명확성, 독창성, 논문 주제 이해도, 자발적 주도성 등을 중심으로 심사한다.

소논문 작성자 전원에게 ‘우수청소년학자상’ 수여하고 소논문 주제(교육 및 환경)별 각 1팀씩 우수발표자를 선정, 상장을 수여할 계획이다.
제2회 소논문 쓰기 워크숍

제2회 소논문 쓰기 워크숍

썝蹂몃낫湲 븘씠肄

수상 학교별로 도서구입비 50만원이 지원되며, 발표대회 논문은 논문자료집으로 발간해 참가학생과 학교, 서울시 지자체 등에 배포해 공유될 예정이다.
이번 소논문 쓰기대회는 학생들의 창의적이고 비판적인 사고력과 논리적인 표현력을 신장, 자기주도적 학습력을 배양하기 위해 학교와 연계하여 추진했다.

구는 이번 소논문쓰기 대회가 학생들이 스스로 책을 읽고 다양한 지식과 정보를 재구성해 문제해결능력을 키우길 희망하고 있다.

이번 발표대회를 준비하기 위해 지난 6월 1,2차에 걸쳐 워크숍을 가졌다.

1차에서는 소논문 작성법에 대한 강의를 들었고, 2차 워크숍에서는 지난 대회 우수사례발표와 함께 학생들이 준비하고 있는 소논문의 제안서를 발표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청소년기의 다양한 욕구들을 학교의 노력만으로 해결하기에는 역부족이다”며 “학생들이 자연스럽게 책과 가깝게 지내고 흥미를 유발할 수 있도록 지역 학교와 연계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