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달라진 축구대표팀, 월드컵으로 닫힌 '팬心' 열었다

최종수정 2014.09.08 23:30 기사입력 2014.09.08 23:30

댓글쓰기

이동국[사진=김현민 기자]

이동국[사진=김현민 기자]


[고양=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두 차례 친선경기였으나 침체된 한국 축구의 가능성을 확인한 의미 있는 결과를 얻었다.

축구대표팀이 8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친선경기에서 0-1로 졌다. 5일 베네수엘라와의 친선경기 승리(3-1)로 달아오른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으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위인 남미의 강팀을 맞아 대등한 경기를 했다. 슈팅수도 아홉 개로 동률을 이뤘고, 무엇보다 브라질 월드컵에서 실종된 한국 축구 특유의 투지 넘치는 플레이가 살아난 점이 긍정적이다.
경기장을 찾은 울리 슈틸리케(60·독일) 신임 감독은 "강팀을 상대로 졌지만 잘 싸웠다. 특히 지고 있을 때 적극적으로 밀어붙이는 모습이 인상적"이라고 했다. 그는 또 "한 경기에 패했다고 팀이 죽은 것은 아니다. 한국은 월드컵에 8회 연속 진출한 살아있는 팀이다. 젊고 미래가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적장인 셀소 오테로 우루과이 수석코치(55)는 사흘 전 2-0으로 이긴 일본과 간접 비교를 통해 한국 축구의 장점을 역설했다. 그는 "일본과 비교했을 때 한국 선수들이 공격적으로 훨씬 강한 모습을 보였다. 패스 전개와 전방으로 전진하는 속도가 빠르다. 볼을 지키는 능력도 일본보다 낫다. 한국 축구의 미래가 밝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영표 KBS 해설위원(37)은 "경기를 풀어가는 속도가 한층 빨라졌다. 일본이 우루과이를 상대로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한데 반해 밀리지 않는 경기를 했다. 새 감독이 오면서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의욕도 훨씬 강해진 것 같다"고 평가했다.
달라진 경기력에 팬들도 마음을 열었다. 베네수엘라와의 경기가 열린 부천종합운동장에 3만4456명이 모여 매진을 기록한데 이어 이날 경기장에도 3만8183명이 관중석을 가득 채웠다. 응원에 힘입은 선수들도 자신감을 회복했다. 손흥민(22·레버쿠젠)은 "결과를 내지 못해 아쉽지만 내용 면에서 충분히 이길 수 있었던 경기였다"고 했다. 주장 이청용(26·볼턴)도 "월드컵 이후 한국이 좋은 팀이라는 기대감을 팬들에게 준 것 같아 만족스럽다. 자신감이 생겼다"고 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김현민 사진기자 kimhyun8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