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日·中, 11일 서울서 9차 고위급 협의 열어 관계 정상화

최종수정 2014.09.06 05:28 기사입력 2014.09.06 05: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한국과 일본, 중국이 오는 11일 서울에서 고위급 협의를 열고,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 출범 후 과거사 분쟁 등으로 소원해진 3국 관계 정상화에 나선다.

외교부는 5일 제9차 한·일·중(의장국 순서) 고위급 협의가 11일 오후 서울 신라호텔에서 연다고 밝혔다.

3국 고위급회의는 3국 정상회의, 외교장관회의, 부국장급회의 등과 함께 3국 협력 체제의 주요 대화 채널로서, 2007년1월 3국 정상 간에 합의된 후 8 차례 열렸다.

이번 고위급 협의에는 우리 측에서 이경수 외교부 차관보가 나서고, 일본과 중국에서는 각각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 류전민(劉振民)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각각 수석 대표로 참석한다.

한·일·중 3국 대표들은 이 자리에서 경제·문화 분야의 교류협력 현황을 점검하고, 기존의 협력 사업은 물론, 추후 3국 협력의 발전 방향 등을 협의한다.
또 사이버 안보·해양 분야 협력을 비롯해 내년에 3국이 추진할 신규 사업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사업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한편, 이 차관보와 스기야마 심의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열린 8차 고위급 협의에서는 3국 협력 사무국의 기능 및 역할 강화, 사업 현황 등이 중점 논의됐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