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안군, 조림지·해안가 칡덩굴 제거 집중

최종수정 2014.09.05 10:36 기사입력 2014.09.05 10:36

댓글쓰기

부안군이 조림지 및 주요 도로변 등에서 우량산림에 피해를 주는 칡덩굴을 제거하는 ‘덩굴제거 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부안군이 조림지 및 주요 도로변 등에서 우량산림에 피해를 주는 칡덩굴을 제거하는 ‘덩굴제거 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3500만원 투입 총면적 30ha 사업 추진"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부안군이 조림지 및 주요 도로변 등에서 우량산림에 피해를 주는 칡덩굴을 제거하는 ‘덩굴제거 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군은 총 3500만원을 투입해 계화면 의복리 조림지 12ha와 위도면 해안도로 18.8ha를 대상으로 덩굴제거 사업을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급속히 번지면서 주변경관을 해치고 아름답고 건강하게 조성된 조림지의 나무를 고사시키는 칡덩굴을 집중적으로 제거하는 사업이다.

특히 해안가는 줄기 아랫부분을 잘라낸 뒤 그루터기에 땅속에서 분해되는 생분해성 비닐을 밀봉처리 해 고사시키는 친환경적인 작업방법을 도입, 약제에 대한 피해가 없도록 함으로써 부안군을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아름다운 해안·녹지경관을 제공하는 등 관광지로서 이미지를 높이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수목생장에 큰 피해를 입히고 산림경관을 저해하는 덩굴류를 지속적으로 제거해 쾌적하고 아름다운 산림경관을 유지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