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자살 증가율 세계 2위…1위는 유럽 키프로스

최종수정 2014.09.05 08:52 기사입력 2014.09.05 08: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한국 자살 증가율 세계 2위…1위는 유럽 키프로스

한국이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자살 증가율이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4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자살 문제 관련 보고서를 공개했다. 172개 회원국 가운데 인구 30만 명 이상 국가들의 2000년-2012년 자살 사망률을 비교한 결과, 한국의 상황이 가장 심각한 문제로 분석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 2000년 인구 10만 명당 자살자 수가 13.8명이었으나 2012년에는 28.9명을 기록하며 14년 간 109.4%가 증가했다. 이는 1위를 차지한 유럽 지중해 국가 키프로스 다음으로 높은 수치다. 키프로스는 인구 80만 명에 불과한 소규모 국가로, 지난 2000년 자살자가 10만 명당 10.3명에서 2012년에 4.7명으로 폭증했다. 자살 증가율은 269.8%에 이른다.

북한은 2000년 자살 사망률이 10만 명당 47.3명이었으나 2012년에는 38.5명으로, 18.6%의 자살 감소율을 보였다.
자살은 거의 모든 연령층에서 발생하고 있지만, 특히 70세 이상의 노년층이 가장 높았다. 15세~29세 연령층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보고서에서 "전 세계적으로 매년 80만 명 이상이 자살한다"며 "이는 약 40초에 한 명꼴로 자살이 발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전 세계적으로 국가 차원에서 자살 예방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은 28개국 뿐"이라며 "정부가 직접 나서 자살 예방 정책을 펼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분석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