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아ST, 불임치료제 ‘고나도핀NF’ 중국시장 진출

최종수정 2014.09.05 09:00 기사입력 2014.09.05 09:00

댓글쓰기

동아에스티 박찬일 사장(오른쪽)과 중국 파마시노社 옌 리보(Yan Libo) 사장이 계약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아에스티 박찬일 사장(오른쪽)과 중국 파마시노社 옌 리보(Yan Libo) 사장이 계약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동아에스티 는 4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용신동 본사에서 중국 파마시노사와 불임치료제 ‘고나도핀NF(New Formulation)’의 중국 내 독점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계약 행사는 박찬일 동아에스티 사장과 옌 리보(Yan Libo) 파마시노 사장 및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파마시노는 중국 난징(南京)에 본사를 두고 원료 및 완제의약품의 수출입과 판매를 하는 제약사다.

이번 계약으로 동아에스티는 제품 발매 후 10년간 ‘고나도핀NF’를 파마시노에 공급하게 되고 파마시노는 ‘고나도핀NF’의 중국 내 독점판매권을 갖게 된다. 파마시노는 ‘고나도핀NF’의 제품 등록을 위해 내년 상반기 중국 국가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CFDA)에 제품 임상 허가신청서를 제출하고, 임상과 제품 허가 절차를 거쳐 2020년 상반기 발매할 예정이다.

‘고나도핀NF’는 불임환자의 치료를 목적으로, 보조생식술 실시 중 다수의 난포를 성숙시키기 위해 과배란유도에 사용하는 난포자극호르몬제이다. 지난 2006년 발매한 유전자재조합 바이오의약품 ‘고나도핀’의 인간 혈청 알부민을 제거한 개량형 제품이다.

중국의 불임치료제 시장규모는 2013년 약 1500억 원으로 매년 20% 이상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 또한 올해부터 중국의 출산정책이 1가구 2자녀 정책으로 완화되고, 가임 인구의 고령화 추세로 불임시장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박찬일 사장은 “국내 제약사가 매년 큰 폭의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중국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신약의 연구개발 역량과 우수 의약품의 품목경쟁력이 중요한 핵심 경쟁요소”라며 “동아에스티는 자가개발의약품, 바이오의약품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중국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에스티는 2011년 상해의약집단과 발기부전치료제 ‘자이데나’ 독점 판매 계약, 2012년 루예의약집단과 당뇨병신약 ‘DA-1229’ 아웃 라이선싱 계약, 글로리아사와 항암제 ‘모노탁셀’ 기술이전 계약, 2013년 토썬사와 B형간염치료제 원료의약품 ‘엔터카비어’ 수출계약, 수저우시노사와 결핵치료제 ‘크로세린’ 독점판매계약을 체결하는 등 중국시장 진출에 노력하고 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