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진공, 추석맞이‘전통시장 가는 날’캠페인

최종수정 2014.09.04 17:30 기사입력 2014.09.04 17: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중소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은 4일 임직원 200여명이 진주중앙유등시장을 찾아 추석맞이 ‘전통시장 가는 날’ 캠페인을 펼쳤다고 밝혔다.

이날 중진공 본사 및 경남서부지부(진주)에 근무하는 임직원들이 온누리 상품권을 구매해 추석맞이 ‘전통시장 가는 날’ 캠페인를 실시했다.
전통시장 이용을 장려하기 위해 시장바구니 500개를 제작해 배포했다. 한 시간 가량의 캠페인을 마친 후에는 진주중앙유등시장 내 식당에서 본사 부서별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진주 본사 이전 후 첫 캠페인 활동으로 중진공은 2012년 5월 진주중앙유등시장과 자매결연을 맺고 안내간판 기증 및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을 실시해왔다. 아울러 2011년부터 매월 마지막 주를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해 지속적으로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같은날 중진공은 소외된 이웃들의 따뜻한 명절맞이를 위해 전 임직원이 급여 끝전 떼기로 소중하게 모은 사회공헌기금을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인 ‘행복한 남촌마을’에 기부했다. 중진공 관계자는 “지역 내 소규모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사랑의 PC 기부, 배식 봉사 등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노우 중진공 창의지속경영실장은 "중진공은 올해부터 사회공헌 브랜드인 '중진공感'을 출시하고 다양한 방식의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본사 이전 지역인 진주지역과 더불어 발전할 수 있도록 지역 친화형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