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병헌 협박녀' 글램 다희, 유럽항공권 구입 등 '해외도피' 계획

최종수정 2014.09.05 07:30 기사입력 2014.09.04 07:27

댓글쓰기

이병헌(왼쪽)과 글램의 다희 [사진=아시아경제 DB,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병헌(왼쪽)과 글램의 다희 [사진=아시아경제 DB,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이병헌 협박한 글램 다희,유럽항공권 구입 등 '해외도피' 계획?

배우 이병헌을 협박한 걸그룹 글램 멤버 다희와 모델 이모씨가 구속된 가운데 글램 다희가 경찰 체포 전 해외도피를 계획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3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병헌을 협박했던 피의자 2명에 대해 서울중앙지법이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고 전하며 "이번 건은 사전에 범행 후 도주를 위해 유럽여행권을 미리 구입하는 등 치밀하게 모의를 해 협박을 하고 금품을 갈취하려 했던 명백한 계획범죄다. 또한 50억원이라는 금액을 요구한 바 특정경제범죄의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제3조에 의거해 무기징역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에 해당하는 중범죄"라고 덧붙였다.
이어 소속사 측은 이병헌이 계획범죄의 명백한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사건의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기도 전에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이 무분별하게 언론에 보도되며 온갖 추측성 악성루머들과 음해성 찌라시들로 2차 피해를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또한 이병헌 소속사는 "추측성 악성루머들의 수위가 더 이상은 방관할 수 없는 수준이며 이것은 이번 범죄행위에 대해 협조하는 것과 마찬가지라 판단돼 현재 사이버 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이고 앞으로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